> 문화 > 문학·출판
[신간소개] 그때 그곳에서제임스 설터·마음산책
신홍균 기자  |  topgunhk@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6.11  16:47:4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미국 작가 제임스 설터(1925∼2015)의 산문집. 미국·영국·프랑스·오스트리아·스위스·일본 등지를 돌아다니며 쓴 18편의 산문을 엮었다.

설터는 한국전쟁에 전투기 조종사로 참전해 100여 차례 출격한 일화로 국내에도 잘 알려져 있다. 한국전쟁 경험을 바탕으로 군대에서 쓴 소설 '사냥꾼들'을 발표하며 전업작가로 데뷔했다. 그는 타지에 몇 달, 몇 년씩 머물며 공허함을 채우고 낯선 경험을 동력으로 소설을 썼다.

작가는 중년에 다시 찾은 파리에서 전쟁 직후 젊은 시절의 그곳을 회상하고, 쇠락한 미국 콜로라도의 광산촌 마을에서 겨울을 기다린다. 제2차 세계대전 때 경험한 일본을 아들과 함께 다시 찾는다. 장소와 사람에 얽힌 기억을 짧은 문장에 담았다. 이용재 옮김. 256쪽. 1만3000원.

신홍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산
우주의 원리를 모르면 올바른 가치도 알 수 없으므로 과학이 결여된 철학은 개똥철학과 다름없다. 중력과 전자기력을 하나로 융합한 통일장이론으로 우주의 원리를 명쾌하게 설명하면서 기존의 과학이론을 모두 부정하는 책(제목; 과학의 재발견)이 나왔는데 과학자들이 아무도 반론하지 못하고 있다. 단순한 수학으로 복잡한 자연을 기술하면 오류가 발생하므로 이 책에는 수학이 없다.
(2017-06-12 11:48:37)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