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백목련
시간의 끝육정숙 수필가
충청일보  |  webmaster@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6.30  15:28:3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육정숙 수필가] 허공으로 바람이 지나고 구름이 지나간다. 이어서 꽃들이 입을 연다. 빨갛게, 노랗게, 주홍으로 그리고 핑크빛으로 제각각 할 말들을 하고 있다. 어떤 것은 잘 가꾸어진 꽃밭에서 또 다른 꽃들은 들에서, 산에서, 척박한 돌 틈 사이에서, 비에 젖고 바람에 흔들리며 타고 난 제 모습으로 서 있다. 그리곤 제 능력만큼의 열매를 맺기도 하고, 작은 들꽃들은 앙증맞은 미소로 바람을 좇다가 삶의 미련 같은 씨 한 알 단단하게 만들어놓고는 어느 날 소리도 없이 바람을 따라 가버린다.

 고관절골절로 스스로 움직일 수 없는 육신을 뒤척이며 천장만 바라보는 어머니의 눈빛이 애련하다. 평소에 한 성격 하던 분이 자신의 몸을 자유로이 움직일 수 없으니 본인도, 그를 바라보는 가족들도 힘겹다고 노인전용시설까지 운운하고 있다. 장작개비 같은 노모의 모습위로 지나 간 세월들이 겹친다. 어린 시절 우리 집은 늘 손님이 북적대었고 어머닌 고운한복에 흰 앞치마를 두르고 바람소리를 내며 손님들을 맞이하곤 했다. 이제는 어머니의 고왔던 시간들은 손자에게 들려주는 옛 이야기가 되었다.

 요즘은 젊은이들의 시대이다. 그러나 늙는다는 것은 세월 속에서 속수무책으로 무너지는 우리 모두의 모습이다. 나이 들어 갈수록 신체적, 정신적 변화에 자기연민에 빠지게 마련이다. 병석에 누워 누군가의 도움 없이는 움직일 수 없는 노모를 바라보며 노년이 더욱 당당하고 아름다운 모습이 될 수 있도록, 시간의 끝을 초연하게 맞이할 수 있도록, 그러기엔 인내와 용기가 필요하다. 시간의 수레바퀴 앞에서 의연해지도록 내 주위의 모든 관계에 있어, 다른 사람에 대한 배려를 잊지 않으며 신체적, 정신적 변화에 인내하는 삶이길 희망해본다.  

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