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학·출판
[신간도서]200년 동안의 거짓말바버라 에런라이크·디어드러 잉글리시·푸른길
신홍균 기자  |  topgunhk@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7.16  17:43:0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신홍균기자] 200여 년 미국 역사에서 의사·심리학자·사회복지사 등 이른바 전문가들이 여성의 본성을 어떻게 규정하고 여성들에게 주입시켰는지 추적한다.

1970년 상원의원 허버트 험프리의 주치의 에드가 버만은 '심한 호르몬 불균형' 때문에 여성은 대통령이 될 수 없다고 말했다.

1800년대 생리는 휴식과 격리가 필요한 주기적 병, 임신은 고질적이고 장애를 유발하는 병이었다. 폐경은 일종의 죽음을 뜻했다.

저자들은 여성을 향한 전문가들의 이런 조언이 과학이라는 허울을 쓴 성차별이라고 주장한다.

여성이 허약하다는 신화와 그 해법으로 제시된 가정중심성은 여성의 독립에 반대하는 편견이라는 것이다. 500쪽. 2만8000원.

신홍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