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학·출판
[신간도서]어려운 여자들록산 게이·사이행성
신홍균 기자  |  topgunhk@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7.16  17:44:2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신홍균기자] 지난해 '나쁜 페미니스트'로 국내에도 이름을 알린 록산 게이 미국 퍼듀대 교수의 페미니즘 소설집.

이 시대 여성들의 삶을 묘사한 단편소설 21편이 실렸다. '미친 여자'의 이야기다.

"늦은 시각까지 야근을 하며 책상에 앉아 있는데, 상사가 슬그머니 그녀의 사무실로 들어와서는 그녀 책상 끄트머리에 너무 바짝 다가와 앉아 남자들이 그러듯 자기 영역을 주장한다. 그녀의 블라우스 앞섶을 내려다보며 주제 넘게 관심을 숨기지 않고 결국 그녀로 하여금 서늘한 손으로 날카로운 편지 개봉용 칼을 쥐게 만든다."

372쪽. 1만5000원.

신홍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산
노벨상을 받을 만한 혁명적인 이론으로 우주의 원리와 생명의 본질을 새롭게 설명하면서 기존의 과학 이론들을 부정하는 책(제목; 과학의 재발견)이 나왔는데 과학자들이 침묵하고 있다. 과학자들은 침묵하지 말고 당당하게 반대나 찬성을 표시하고 기자들도 실상을 보도하라! 이 책은 중력과 전자기력을 하나로 융합한 새로운 이론으로 우주의 모든 현상을 명쾌하게 설명한다.
(2017-07-17 09:06:37)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