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세종 > 대전
유성복합터미널 무산
책임 회피 줄행랑 논란
市, 대전도시공사 박남일 사장
경고처분 요구… 이사회 거부
박 사장, 사표 제출 동시에
광주도시공사장 지원 비난
장중식 기자  |  5004ace@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7.17  16:41:1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대전=충청일보 장중식기자] 유성복합터미널 무산에 따른 시민여론이 악화되고 있는 가운데 사업주체인 대전도시공사가 또 다시 도마 위에 올랐다.
 
이는 대전시로부터 경고처분 요구를 받은 박남일 사장에 대해 대전도시공사 이사회가 사실상 징계를 거부했기 때문이다. 특히 사업추진 책임을 맡았던  박 사장이 임기만료를 앞두고, 광주도시공사 사장 공모에 지원한 것으로 알려져 빈축을 사고 있다.
 
유성복합터미널 무산과 관련, 대전시는 지난달 22일부터 30일까지 도시공사측을 상대로 감사를 진행했다. 대전시는 감사결과를 토대로 지난 6일 "대전도시공사와 롯데컨소시엄 간 유성복합터미널사업 협약 해지와 관련 대전도시공사의 관리소홀 및 거짓해명 등의 문제가 드러났다"며 이에 대한 총체적 책임을 물어 이사회에 박남일 사장을 경고처분을 요구한 바 있다.
 
하지만, 이 같은 대전시 요구에도 불구하고 대전도시공사 이사회는 유성복합터미널사업 무산에 대한 책임 문제를 논의한 끝에 '징계없음' 의결처분을 내렸다. 논란이 불거지자 박 사장은 지난 11일 대전시에 사표를 제출했고, 같은 날 광주도시공사 사장 공모에도 지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전시 핵심현안사업을 추진하면서, 컨소시엄 업체와의 협의 등을 제대로 하지 못해 사실상 사업무산이라는 결과를 빚은 도시공사 측은 또 한 차례 '먹튀 논란'에서 자유롭지 못하게 된 것이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시민들 사이에서는 공분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사표제출과 동시에 타 광역지자체 도시공사에 원서를 낸 행태와 더불어 아무도 책임을 지지 않는 대전시 행보 모두 비난을 면하기 어렵게 됐다.
 
실제 대전시는 이 사업을 이끌어온 대전도시공사 실무진은 물론, 상급기관인 대전시에 대해서는 어떠한 책임도 묻지 않았다. 보고와 지휘책임, 그리고 거지해명 등을 이유로 박 사장에 대한 경고처분만 요구했을 뿐, 도시공사를 감독해야 할 대전시는 어느 누구도 책임을 문제삼지 않았기 때문이다.
 
익명을 요구한  한 시민은 "대전지역 공공개발의 책임을 맡고 있는 사람이 문제해결에 힘쓰기는 커녕, 본인의 욕심을 채우기 위해 좌충우돌하는 모습 자체가 어불성설"이라며 "그와 같은 인사를 사전에 검증하지 못하고, 개발 책임자로 앉힌 대전시 또한 그 책임에서 자유롭지 못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장중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