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청주지역 피해액 480억 추정정밀조사 땐 더 늘어날 듯
市, 특별재해지역 신속 건의
박재남 기자  |  progress7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7.18  19:48:3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박재남기자] 청주시가 이번 주를 '폭우 피해 비상기간'으로 정해 피해 조사를 마무리하고 정부에 신속히 '특별재해지역' 선포를 건의하기로 했다.
 
18일 시에 따르면 지난 16일 290.2㎜의 물폭탄을 맞은 청주시의 재산 피해가 48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정부 재난구역 지정 피해 기준인 90억원을 5배나 웃도는 규모로 정밀조사가 이뤄질 경우 실제 피해 규모는 크게 증가할 전망이다.
 
이번 집중호우로 인한 침수 피해는 △농경지·시설하우스 94건 △주택 전기 정전 12건 △공장 21건 △문화재 8건 △축사 47건 △저수지·배수로 45건 △공동주택 16건 △도로 공사장 9건 △주택 746건 △도로 534건 △신호기 40건 △하천 유실 등 34건 △하수도 79건 △하수처리시설 7건 △상수도 관로 등 39건 △차량 490건 △대중교통 20건 △산사태·가로수 98건 △체육시설 1건 △유원지·공원 34건 △학교 42건 등 총 2416건이다.
 
이날 현재 307건은 복구를 마친 상태이며 2109건은 조치 중이다.
 
이재민 142명은 현재 운동동 마을회관, 중앙동 영동경로당, 강내면 탑연2리 마을회관, 영운동 청운중학교, 내덕1동 덕벌초등학교 등 14곳에서 대피 중이다.
 
이승훈 시장은 18일 기자 간담회에서 "현재까지의 피해 추정액은 480억원 가량으로, 조사할수록 금액이 더 많아질 것"이라며 "전날 이낙연 국무총리가 청주 피해현장을 방문했을 때 이런 점을 보고한 뒤 가급적 빨리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 줄 것을 건의했다"고 말했다.
 
시는 본청 직원들을 읍·면·동에 배치해 피해 조사를 지원하고 피해 지역에도 조사·복구가 마무리될 때까지 직원을 상주시킬 계획이다.
 

[관련기사]

박재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