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공연·전시
청주 그 시절 그 모습 '찰칵'내일부터 근대 기록사진전
신홍균 기자  |  topgunhk@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8.08  19:20:5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기록사진전 '청주 근대의 숲을 거닐다'포스터.

[충청일보 신홍균기자] 충북문화재단이 청주 도심 속 문화 쉼터인 충북문화관 숲속갤러리에서 기록사진전인 '청주 근대의 숲을 거닐다'를 10일부터 다음달 9일까지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청주의 주요 문화재들을 야밤에 즐기는 '2017 청주야행 밤드리 노니다가'의 연계 행사다.

청주의 역사를 담고 있는 대표적 문화재와 근대문화유산에 새로운 관심을 갖는 계기를 마련하기 위해 기획됐다.

진행을 재단과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 충북도문화재연구원이 공동 주관으로 전시의 충실도를 높였다.

청주의 옛 읍성 터를 기준으로 성 안쪽 문화재(철당간, 압각수, 망선루, 충북도병마절도사영문, 청녕각, 척화비)와 읍성 밖의 근대문화유산(옛 충북산업장려관, 충북도청 본관, 우리예능원, 향교, 옛 도지사 관사, 성공회) 12곳을 중심으로 100여 점의 흑백 사진과 영상 자료 등이 선을 보인다.

재단 김경식 대표이사는 "이번 전시는 역사가 남긴 소중한 문화재를 조명함과 더불어 근대화·산업화에 따른 청주시민의 추억이 담긴 문화유산에 대한 새로운 인식을 갖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도민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번 전시의 오픈 행사는 오는 11일 오전 10시 열린다. 

신홍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