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세종 > 대전
마약탐지견, 제2의 보금자리 찾는다현장 은퇴 탐지견 12마리 일반에 분양
장중식 기자  |  5004ace@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8.11  09:23:5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대전=장중식 기자] "많이 섭섭하지만 그 동안 나라를 위해 열심히 일한 우리 탐지견들, 이제는 편히 새로운 가족과 함께 사랑 받으며 행복하게 살길 바래요."

 현장에서 은퇴하였거나 훈련에서 탈락한 12마리의 탐지견이 새로운 가족을 찾아 제2의 삶을 시작하게 됐다.

 관세청은 6월 28일부터 7월 2일까지 분양 대상견 17마리에 대한 입양 신청서를 접수 받아 서류 심사, 현장 실사 등의 엄격한 절차를 거쳐 12마리의 입양 가정을 선정했다.

 서류심사에서는 입양목적, 양육 환경 등을 철저히 검토하였으며, 이후 실제 양육할 장소 현장 방문, 신청자와의 인터뷰를 통해 실제로 탐지견을 잘 부양할 수 있는 능력과 환경을 갖춘 가정을 최종 선정했다.

 특히, 2011년부터 인천공항에서 마약 탐지 업무를 수행한 후 은퇴한 '누리'는 입국장에서 코카인을 적발하는 등 빛나는 공을 세운 탐지견으로 훈련견 시절부터 함께한 탐지조사요원에게 분양이 결정 되어 행복한 삶을 살 수 있게 되었다.

 분양 결과는 관세청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이 후 관세국경관리연수원 탐지견훈련센터에서 입양 가족과 만나 제2의 삶을 시작하게 된다. 또한 입양이 결정 되지 않은 5마리는 탐지견센터에서 여생을 다할 때 까지 보살핌을 받게 된다.
 

장중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