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청주공항 거점 에어로K "지역인재 우선 채용"해외 나간 조종사 국내 복귀 지원 등 4대 원칙 약속
올해 150명 선발… 2020년까지 최대 800여명 채용
송근섭 기자  |  songks85@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9.04  19:33:1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송근섭기자] 청주국제공항을 거점으로 저비용항공사 신규 취항을 준비 중인 '에어로K'가 지역인재 우선 채용 등 '4대 채용 원칙'을 약속했다.

4일 에어로K에 따르면 △해외로 나간 조종사 국내 복귀 지원 △지역인재 우선 채용 △은퇴 고숙련 전문가 우대 △체계적 교육 프로그램 항공인재 육성 등의 채용 기준을 정했다.

지난 6월 국토교통부에 항공운송면허 신청을 낸 상태에서 인가 후 인원 확충의 가이드라인을 설정한 것이다.

에어로K는 정부로부터 운송 면허를 받는대로 조종사와 정비사, 승무원 등 운송·지상 인력 채용에 나서 올해 안에 150여명을 선발할 계획이다.

이후 2020년까지 최대 800여명을 채용할 예정이다.

기장과 부기장, 승무원, 운항정비 요원 등 운항에 필요한 인력이 600여명에 달하고 기타 기획·마케팅·운송 등 필요 인력도 200여명 정도로 추산하고 있다.

조종사의 경우 공급이 수요보다 많은 시장인 만큼 수급에 큰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고참급 기장 확보 문제는 외국항공사에 근무 중인 내국인 조종사를 우선 채용한다는 방침이다.

이미 미국과 영국, 중국, 중동지역에서 일하는 한국인 기장을 일부 채용한 상태로 전해졌다. 정비 인원 역시 현재 전국에 항공정비 관련 학과·재학생만 24개 대학 1800여명에 달해 수급에 큰 차질은 없을 전망이다.

경력자는 은퇴했거나 퇴직 후 미취업 상태의 고숙련 정비사를 우선 채용하기로 했다.

신규 채용의 문도 활짝 열었다.

에어로K는 지역인재 채용에 초점을 두고 중원대, 충청대, 청주대, 극동대, 한국교통대 등 5개 대학과 업무협약을 맺은 바 있다.

또 부기장과 신입 정비사 등에 대한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교육도 진행할 계획이다.

강병호 에어로 K 대표는 "해외로 나간 우수 인력이 복귀할 수 있게 하는 것을 비롯,  체계적인 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신규 인력의 자질향상을 도모하고 경력자와 신규 인력의 균형을 통해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더불어 향후 정비사 인력의 건전한 선순환에 기여할 것"이라며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LCC 업계와 상생하며 항공산업의 파이를 키울 수 있는 글로벌 LCC로 발돋움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송근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