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마약 탄 음료 먹여 '사기 당구'
1억여원 가로 챈 일당 검거
박건 기자  |  66627@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9.11  19:20:1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박건기자] 충북 청주청원경찰서는 마약을 탄 음료를 마시게 한 뒤 사기 당구를 쳐 억대의 돈을 가로챈 혐의(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 위반 등)로 A씨 등 2명을 구속하고, 공범 B씨 등 4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1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3월과 6월 충북 청주시의 한 당구장에서 C씨(58) 등 2명에게 필로폰을 희석한 음료를 마시게 한 뒤 사기 당구를 쳐 1억400만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결과 이들은 총책, 바람잡이, 유인책, 필로폰 투약책 등 역할을 부담해 계획적으로 범행을 진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피의자 2명의 소변에서 필로폰 성분이 검출된 점을 확인해 마약 공급책에 대한 수사를 확대하고, 달아난 공범 1명을 쫓고 있다.  
 

박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