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청주 프로축구단 '혈세먹는 하마' 전락 우려"市, 구단 창단·운영 100억 넘는 비용 부담
시민 공감대 형성도 안돼… 신중 기해야
박재남 기자  |  progress7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9.13  18:43:5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박재남기자] 청주시가 제출한 '청주연고 프로축구단 창단 운영 지원 동의안'이 시의회에서 부결된 가운데 지역에서는 "축구단 창단에 대해 신중해야 한다"는 여론에 비중이 실리고 있다. 

청주시의회 행정문화위원회는 지난 11일 '청주연고 프로축구단 창단 운영 지원 동의안'을 부결했다.

시의회 의원들은 프로축구단 창단 운영 지원에 부정적 견해를 드러냈으며, 행정적 절차상의 문제와 막대한 혈세낭비 등을 지적했다. 

앞서 K3리그 구단인 청주 씨티FC는 지난 4월 청주시에 프로축구단 창단을 제안했고 청주시는 지난 7월 13일 시의회 사전 동의 절차를 거쳐 프로축구단 창단을 지원하겠다는 내용의 공문을 구단에 보냈다.

청주시는 다음 달 프로축구단 관련 조례안을 시의회에 상정, 지원 근거를 마련한다는 계획이어서 프로축구단 지원 여부는 이때 결정 날 것으로 보인다.

이번에 상정된 프로축구단 지원 동의안의 핵심 내용은 프로축구단 창단 추진위원회와 청주 씨티FC, 청주시의 연고 협약 체결 및 지원조례 제정 등이다.

청주시티FC가 시에 요청한 지원금은 연간 30억원으로 자체 예산 20억원을 더해 50억원으로 구단을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동의안에는 청주 CITY FC의 지역 연고 프로축구단 창단과 관련해 창단 첫해에 필요한 사업비 50억원 중 30억원 지원 등 5년간 110억 가량을 지원하는 내용이 담겼다. 

구단 창단과 운영에 시가 100억원이 넘는 비용을 부담한다는 점은 혈세낭비라는 지적을 피하기 어렵다. 여기에 상황에 따라 시의 지원금 규모가 눈덩이처럼 불어날 여지도 있다. 

지역사회에서도 막대한 시의 지원을 통한 연고 프로축구단 창단에는 부정적이다.

무엇보다 대다수의 시민들은 프로축구단 창단에 크게 관심이 없었고 논의조차 알지 못하는 경우가 많았다. 공감대가 여전히 형성되지 않은 탓이다. 

직장인 김모씨(45)는 "운영자금도 없이 시민 혈세로 프로축구단을 창단하는 것을 이해할 수 없다"며 "타 시도 사례에서 보듯 혈세먹는 하마로 전락하는 것이 불 보듯 뻔한 일"이라고 꼬집었다. 

자영업자 이모(43)씨는 "시민구단이 창단돼 지역민의 화합과 자긍심을 높이는 등 긍정적 측면도 많겠지만 그렇다고 무리한 창단은 안된다"며 "재정 운용 계획과 현실 가능한 자립방안 등이 구체적으로 세워져야 하며 이를 토대로 한 시민들의 공론화작업도 거쳐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체육계 관계자는 "지역 축구인들에게는 크게 반길만한 일이지만 아직 시민적 공감대 형성이 미흡하다는 것은 인정할 수밖에 없다"며 "충분한 여론수렴을 통해 신중히 결정해야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청주시티FC는 2015년부터 프로축구팀 창단을 시도해 왔지만 부실한 운영 계획과 부족한 시민 공감대 등으로 잇따라 실패했다. 청주시는 시의회가 동의안을 부결함에 따라 다음달 제출할 조례안 마련에 나선 상태다. 

박재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3)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아이고
마지막으로 저를 비롯해서 청주시 축구인들이 불쌍해 지네요.
저는 청주FC 경기도 가끔가고 청주시티FC 경기도 가는데, 운동장에 충청일보 현수막이 붙어 있더군요.
어디 경기였는지는 모르겠지만, 현재 K3리그 에서는 충청일보 광고해 주고있는데 충청일보에서는 혈세먹는 하마라고 표현을 했으니 그 구단이 정말 불쌍합니다.
왜 내 주변 사람들은 다 창단을 원하는데 충청일보 주변 사람들은 다 반대만 한다는지 알수가 없네

(2017-09-14 00:36:27)
아이고
언론사가 중립을 지켜서 공정하게 팩트만 올리셔야 기자의 자긍심을 갖는거라 생각합니다.
그러한 자긍심도 없다면 어디가서 진실을 지키겠다는 말씀은 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요즘 사람들 바보 아닙니다.
기사가 나오면 단순히 아~~~ 그렇구나.. 이렇게 생각 안합니다.
이 신문사는 창단에 반대하는 입장인지 구분할 줄 압니다.
아마도 축구인들은 앞으로 충청일보에 많은 실망을 할 것으로 보입니다.

(2017-09-14 00:25:26)
아이고
충청일보에서는 반대하는 사람들 대변만 올려주셨네요?
그럼 진정 충청일보 주변 분들은 반대하는 사람만 있었나요?
찬성하는 우리 축구인들 소리는 왜 안올려 주셨나요?
충청일보가 반대하기 때문에 반대하는 분들 글만 올리신것 아닌가요?
만약에 이번에도 청주에 프로축구단이 못 만들어 지면 50만 이상 도시중 유일하게 프로축구단 하나 없는 도시가 되는 겁니다.
그 몫으로 충청일보가 한몫 하신거고요

(2017-09-14 00:21:43)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3)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