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남 > 내포
"축제장 입장객 부풀리기 심각"이공휘 충남도의원, 대책 촉구
박보성 기자  |  bakin11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9.13  19:10:1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내포=충청일보 박보성기자] 충남지역 각종 축제 및 행사장의 입장객 부풀리기가 도를 넘어서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대부분 지자체 등이 축제 성과를 높이기 위해 피서객 수를 지나치게 부풀리는 것인데, 이를 개선할 시스템 및 조례 제정이 시급하다는 말이 나오고 있다.

충남도의회 이공휘 의원(천안8)은 13일 보도자료를 통해 "각종 축제장의 관광객 또는 피서객 부풀리기 통계는 지자체의 올바른 관광정책 수립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에 따르면 보령머드축제의 경우 지난해 400만명의 관광객이 찾아 727억원에 달하는 경제유발 효과를 낸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페르미 추정법'을 적용한 집계 방식이다.

이 방식은 해수욕장 특정지역(가로 30m×세로 20m) 내에서 피서를 즐기는 사람 수를 계산해 전체 면적만큼 곱하는 것이다.

하지만, 똑같은 피서지 상황을 모바일 빅데이터를 통해 적용·분석한 결과, 축제기간 실 방문객은 30만9000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모바일 빅데이터 분석은 시장점유율이 가장 높은(50.1%) SKT가 가입자에 보정계수를 적용해 수치 및 통계를 파악하는 방법이다.

'페르미 추정법'과 '모바일 빅데이터' 간 관광객 집계 수치가 무려 13배가량 차이나는 셈이다. 

올해만 보더라도 보령머드축제 기간에 피서객 568만명, 외국인만 62만명이 찾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관광공사 통계에 의하면 7월 한국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수가 100만명에 불과한데, 10명 중 6명이 보령을 찾았다는 통계는 문제가 있다고 이 의원은 꼬집었다.

이 의원은"지난 6월 22일 당일에만 보령 대천해수욕장을 찾은 인원만 91만명인 것으로 집계됐다"며"이 인구는 광화문을 꽉 채워야할 정도의 수치다. 피서객 100만명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인원이다"라고 설명했다.

 

박보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