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공연·전시
패션에서 뷰티까지 내가 직접 'Design'업계' 커스터마이징' 바람
신홍균 기자  |  topgunhk@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9.27  16:17:2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패션업계에 커스터마이징(customizing) 바람이 불고 있다.

소비자마다 천차만별인 취향을 반영할 수 있고 제품을 직접 디자인해보는 경험까지도 제품의 일부로 판매할 수 있어 판매자가 일방적으로 완성된 디자인을 내놓는 것에 비해 차별점을 극대화 할 수 있어서다.

합리적인 가격에 실용성까지 갖추면서 나만의 취향을 100% 반영해 만족도를 높이는 커스터마이징 아이템을 알아본다.

◇스와치-커스터마이징 워치 'SWATCH X You' 컬렉션

34년 동안 꾸준히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시계 디자인을 선보이고 있는 SWATCH(스와치)에서 소비자들이 스스로 디자이너가 돼 '나만의 맞춤형 시계'를 직접 디자인할 수 있는 커스터마이징 워치 'Swatch X You' 시리즈를 새롭게 선보인다.

소비자들은 스와치 매장을 방문해 다섯 가지의 간단한 단계를 거쳐 스스로 디자이너가 된 것처럼 마음에 드는 사이즈와 컬러의 다이얼, 스트랩, 루프 디자인 등을 고르고 조합해 나만의 '시그니처 스와치 시계'를 만들 수 있다.

다양한 컬러·디자인으로 구성된 시계 헤드(다이얼)와 스트랩, 루프와 핀을 활용해 스위스의 워치메이킹 프로세스를 그대로 재현하면 된다.

먼저 두 가지 크기의 다이얼 중 하나를 선택하고 원하는 디자인을 고른 후 다이얼 위쪽과 아래쪽의 스트랩, 루프 디자인을 각각 고른 뒤 조합하기만 하면 된다. 원한다면 아기자기한 루프와 핀을 추가해 유니크한 감성을 더할 수도 있다.

루프와 핀에는 생일 케이크나 하트, 학사모 등의 이미지가 그려져 있어 소중한 사람의 특별한 날에 맞춤으로 선물하기도 손색이 없다.

◇퓨마-이그나이트 넷핏(IGNITE NETFIT)

글로벌 스포츠 브랜드 푸마가 국내 최초로 신발끈을 묶는 다양한 방법을 통해 최상의 피팅감을 제공하는 신개념 커스터마이징 러닝화 '이그나이트 넷핏((IGNITE NETFIT)'을 선보인다.

신발끈을 묶는 방법에 따라 어떤 형태의 발에도 맞춤형 핏을 제공하는 레이싱 시스템을 구현했다.

이는 갑피에 메쉬 소재가 적용된 '넷(NET)'과 어느 형태로도 변할 수 있어 뛰어난 착화감을 자랑하는 '에보니트 삭(eboKNIT sock)'이 만난 점이 결정적인 계기가 됐다.

매쉬로 된 신발의 갑피에 있는 구멍 어디든 신발끈을 걸어 묶을 수 있기 때문에 발 볼의 너비나 발등 높이 등을 고려, 자기 발에 꼭 맞는 피팅을 할 수 있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롱샴-르 플리아쥬 나일론백

프랑스 대표 브랜드인 '롱샴'(LONGCHAMP)은 이 세상 단 하나 뿐인 나만의 가방을 제작하는 '르 플리아쥬 나일론백'의 퍼스널라이즈드 서비스를 국내에서 처음으로 선보인다.

일본 오리가미 접지술에서 영감을 받은 르 플리아쥬 나일론 백은 1993년 출시 이후 1분마다 1개씩 판매되는 롱샴의 스테디 셀링 아이템이다.

커스터마이징 서비스는 이번이 국내 최초 도입이다. 특히 이번 시즌에는 10가지 이모티콘에 새로운 두 가지 패턴인 발레슈즈와 테니스 라켓 그림을 추가했다.

기존 르 플리아쥬 나일론 백의 12가지 컬러에 핑크, 가넷, 블루 미스트 등 세 가지를 추가시켜 총 15가지의 다양한 컬러 옵션을 갖추게 됐다.

르 플리아쥬 퍼스널라이즈 서비스는 롯데 본점 르 플리아쥬 퍼스널라이즈 팝업스토어 및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신홍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