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文 정부 첫 국감 스타트… 여야 난타전 예고與 "적폐청산" 野 "정치보복"
국민의당은 '양비론'내세워
한미 FTA개정협상·안보대응
원전·복지정책 등 격론 불가피
김홍민 기자  |  hmkim2075@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11  19:11:0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서울=충청일보 김홍민기자]문재인 정부의 첫 국정감사가 12일부터 오는 31일까지 20일간 실시되는 가운데 국감시작 하루 전날인 11일 여야 지도부는 난타전을 예고했다.

여당은 이번 국감을 통해 지난해 정책·예산 집행 등 박근혜 정부를 비롯한 보수정권의 국정 운영을 점검하고 이른바 적폐를 청산하는 계기로 삼겠다는 목표지만, 야당은 정부·여당의 독주를 견제하고 무능을 심판하겠다고 별렀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이날 국회 최고위원회에서 "국정감사를 앞두고 적폐청산을 정치 보복으로 호도하는 자유한국당의 정쟁 만들기가 도를 넘고 있다"고 비판했다.

추 대표는 "한국당은 정치보복특위를 구성해 5개월 된 문재인 정부의 소위 '신(新)적폐'에 대한 진상규명을 하겠다고 한다. 이는 어불성설"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반면 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국회 최고위에서 "혁신이란 이름의 칼날이 검·경찰, 국정원 등에 의해 제1야당은 물론이고 전임 정권과 전전임 대통령에만 편향·집중적으로 향한다면 그건 정치보복이고 표적사정"이라고 주장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어 "적폐청산을 한다면 (김대중·노무현 정부의) 원조 적폐도 동일한 기준이 적용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는 국회 최고위에서 "20대 국회가 '과거 무책임 세력' 대 '미래 무책임 세력' 간의 소모적인 정치 공방으로 민생을 외면하게 내버려둬서는 안 된다"며 민주당과 한국당을 싸잡아 질타했다.

여야는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협상을 놓고도 공방을 벌였다.

여당은 한미FTA 개정협상에 대한 야당 비판을 무책임한 정치공세라고 비판하면서 초당적 협력 필요성을 강조한 반면 야당은 정부·여당이 개정협상이 없다고 했다가 말 바꾸기를 했다고 사과를 요구하면서 공세 수위를 높였다.

북핵·미사일 문제를 비롯한 안보 대응을 놓고도 여야간 대치가 심화하고 있다.

여당은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사드·THAAD) 배치나 방산 비리, 사이버사령부 댓글 문제 등을 연결고리로 보수정부를 겨냥하고 있으나 야당은 문재인 정부의 미숙한 안보 대응과 현실적이지 않은 대북인식으로 안보불안을 야기하고 있다면서 맞서고 있다.

이밖에 신고리 5·6호기 공사 중단문제, 언론 정책, 최저임금 인상, 보건·복지 정책 등을 둘러싼 여야 간 공방도 가열되고 있다.
 

김홍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