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북 > 영동
가을옷 갈아입은 영동 명산… 등산객 유혹민주지산·천태산 등에 오색 단풍… 갖가지 매력 뽐내
김국기 기자  |  kkk9866@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12  15:43:4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영동=충청일보 김국기기자] 충북 영동의 명산들이 오색단풍으로 옷을 갈아입고 등산객들을 유혹하고 있다. 이 지역은 전체면적의 78%가 산림이다.

해마다 이맘때면 민주지산, 천태산 등 전국적으로 이름난 산들이 형형색색 단풍으로 물들어 최고의 자태를 뽐낸다.

영동군 상촌면의 민주지산(1241.7m)은 주능선이 15㎞에 달한다. 주봉을 중심으로 각호산, 석기봉, 삼도봉 등 봉우리들이 곧게 늘어서 산세가 장쾌하다.

충청·경상·전라 세 지역에 걸쳐 있다. 각 시·군에서 정비한 등산로가 편안해 누구나 쉽게 오를 수 있다.

양산면에 자리한 천태산(714.7m)은 '충북의 설악'이라고 불린다. 암릉과 수많은 나무들의 조화로 경치가 뛰어나다. 거친 바위를 타는 재미를 느낄 수 있는 곳이다. 오르는 길에 영국사, 옥소폭포 등 관광명소도 볼 수 있다.

기암괴석과 수목이 어우러진 백화산(933m), 옛날 뿔 달린 호랑이가 살았다는 전설에서 유래한 각호산(1202m), 산의 형세가 말갈기를 닮았다고 해서 이름 지어진 갈기산(585m) 등도 가지각색의 매력으로 인기다. 사시사철 등산객들로 붐비지만 단풍이 제철인 요즘은 찾는 이들이 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영동의 가을산은 풍광이 수려하고 산행의 재미가 각별해 등산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며 "영동 산만의 매력에 흠뻑 취하고 천혜자연 속에서 재충전의 시간을 갖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국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