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사설
적임자 없으면 공석으로 두는게 상책
충청일보  |  webmaster@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12  16:08:4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사설] 설문식 충북도 정무부지사가 이달말 퇴임을 앞두면서 후임 정무부지사가 누가될 지 관가가 들썩이고 있다. 추석전 설 부지사가 공식적으로 퇴임의사를 표명하면서 후임으로 전·현직 고위공무원 3~4명을 중심으로 하마평이 무성했다. 그러던 차에 충북도가 추석연휴가 끝나자 마자 지난 10일 도청홈페이지를 통해 정무부지사 공개모집 공고를 하면서 후임 문제가 본격적으로 불거지기 시작했다. 공고안대로라면 전·현직 공무원을 비롯해 정치·경제·사회·문화 등 각 분야에서 학식과 경륜을 갖춘 사람이면 누구나 공모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응모에 특별한 제한을 두지 않았다.

관심은 누가 되더라도 길어야 7개월 밖에 할 수 없는 정무부지사를 공모를 통해 다시 뽑겠다고 한 진짜 의도다. 지금까지 이시종 지사는 정무부지사의 역할을 국비확보 등 경제분야에 국한시켜 나름대로 쏠쏠한 재미를 봤다. 과거처럼 지역사회와 도와의 가교역할에 방점을 둔 정무부지사라면 인선때마다 이러쿵 저러쿵 말들이 많았을 터인데 경제분야에 특화시켜 정무부지사를 선발, 이러한 잡음을 원천적으로 차단하는 효과를 거뒀다. 이를테면 경제관련 분야의 도정에서 성과도 거두고 불필요한 인사오해도 불식시키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거둔 셈이다.

하지만 이번에는 상황이 다르다. 내년 지방선거를 목전에 두고 있기 때문이다. 종전처럼 경제분야에 특화된 정무부지사를 인선할 경우 짧은 시간에 마땅한 전직 중앙부처 관료를 물색하기 쉽지 않은데다 내년도 주요사업은 이미 결정이 된 상황인 만큼 경제부지사로서의 역할이 그다지 크지 않은 상황이다. 때문에 이번에 공모를 통해 후임 정무부지사를 뽑겠다는 것은 본연의 정무적인 업무를 수행할 적임자를 찾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문제는 항간에서 얘기되는 것처럼 전·현직 고위공직자나 각계 유력인사를 뽑을 경우 동전의 양면처럼 일장일단이 있다는 점이다.

전·현직 고위공직자를 선택하면 후속적으로 예상되는 승진줄인사 덕에 공직사회에서는 환영하겠지만 업무영역이 특정화되지 않은 정무부지사의 역할을 제대로 소화해 낼지에 대해서는 생각해 볼 문제다. 각 분야의 유력인사를 기용하더라도 비슷한 문제가 생길 수 있다. 특정인이 속한 단체나 기관 등에서는 환영하겠지만 그외 다른 단체와 기관에서는 대놓고 얘기하지는 못하지만 시큰둥할 수 밖에 없다. 전·현직 공무원이 됐건 지역 유력인사가 됐건 공모를 통해 뽑힌 정무부지사가 누가 보더라도 "과연 될 사람이 됐구나"하는 공감대가 형성되지 않으면 되레 득보다 실이 많을 수 있다는 것이다.

이때문인지 일각에서는 공모를 통해 적임자가 없으면 공석을 둘 가능성도 있다는 말이 나온다. 아마도 이러한 현실적인 우려를 하고 있다는 말처럼 들린다. 최종 결정은 충북도와 인사권자인 이시종지사의 몫이지만 이 사람이 아니면 안된다는 절대적이고 분명한 명분이 없으면 공석으로 두는게 상책일 듯 싶다.
 

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