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남 > 아산
"회사·가정 생활 불만족"국토교통위 강훈식 의원
혁신도시 이전 직원 대상
만족도 조사 보고서 발간
정옥환 기자  |  coh5949@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12  17:15:4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아산=충청일보 정옥환기자] 전국 혁신도시로 이전한 공공기관 직원들이 회사·가정생활에 만족보다 불만족이 높고 교통체계에 큰 불편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위 강훈식 의원(아산을)은 12일 발간한 보고서 '혁신도시 사업 10주년. 성과는 제고하고, 한계는 극복하자!-이전 공공기관 직원의 만족도 평가를 중심으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강 의원 측은 보고서 발간 전 10개 혁신도시 중 전주, 김천, 부산, 진주 등 4개 지역의 공공기관 이전 직원 772명을 대상으로 삶의 만족도를 조사하는 설문을 진행했다.

그 결과 이전 후 회사 생활에 만족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43%로, 만족한다는 응답 30%에 비해 높게 나타났다.

이전 후 가정 생활에 만족하지 않는다는 응답 역시 53%로, 만족한다는  응답 22%에 비해 두 배 이상 높게 나타났다.

특히 기혼자 중 가족과 떨어져 혼자 이전한 직원의 경우 67%가 가정 생활에 만족하지 않는다고 응답했으며 기혼자 중 가족과 함께 이전한 경우 불만족보다 만족한다는 의견이 높게 나타났다.

이전 후 가정 문제로 직장 동료와 상의한 적 있다는 응답도 3명 중 1명 꼴이고 교통체계에 대한 불편함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또 가정문제 전문 상담사가 회사 내에서 상시 서비스 제공하는 데 대해 찬성한다는 입장은 51%로, 반대한다(21%)에 비해 두 배 이상 많았다.

정옥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