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文 정부 1기 고위직 인사
영호남 뜨고 충청권 지고
차관급 이상 67명 분석 결과
광주제일·전주·경북고 '톱3'
서울16.4%·충청권 11.9%
박근혜 정부 1기보다 감소
김홍민 기자  |  hmkim2075@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1.08  19:10:1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서울=충청일보 김홍민기자]문재인 정부의 1기 차관급 이상 고위직 인사에서 충청권의 약세가 뚜렷했다.

영·호남에서 태어난 인사와 광주제일·전주·경북고 졸업자가 많았고, 대학은 이른바 '스카이(SKY)'로 불리는 서울대, 고려대, 연세대 출신이 대거 약진한 것으로 조사됐다.

재산은 평균 16억6000만원을 보유했다. 8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에 따르면 문재인 정부의 1기 행정부 차관급 이상(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내정자 포함) 및 청와대 수석비서관 이상 인사 67명 전원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박근혜 정부 1기(66명)와 비교해 출신 지역은 영호남 강세와 서울·충청 약세가 두드러졌다.

영남이 25명(37.3%)에 달한 가운데 특히 PK(부산·경남) 출신이 17명으로, TK(대구·경북)(8명)를 압도했다.

호남도 17명(25.4%)이나 배출했다.

반면 서울 출신은 박근혜 정부 1기의 19명(28.8%)에서 11명(16.4%)으로 줄었으며, 충청 출신도 10명(15.2%)에서 8명(11.9%)으로 감소했다.

출신 고교는 전통 명문인 경기고, 서울고, 경복고 출신이 '후퇴'한 반면 영호남의 대표 주자로 꼽히는 광주제일고, 전주고, 경북고가 3명씩 고위직을 배출하면서 '약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박근혜 정부 1기 때는 경기고 출신이 15.2%(10명)에 달했으나 현 정부에서는 1명으로 줄었고, 서울고도 7명에서 2명으로 줄었다.

경복고는 이전 정부에서 3명이었으나 새 정부에서는 한 명도 배출하지 못했다.

대학은 서울대(27명), 고려대(9명), 연세대(7명) 출신이 무려 43명으로, 전체의 64.2%에 달해 이전 정부(32명, 48.5%)보다 큰 폭으로 늘었다.

특히 박근혜 정부 1기에서 무려 8명에 달했던 성균관대 출신이 새 정부에서는 4명으로 반토막이 났고, 5명이었던 육사 출신은 이번 정부에서는 한 명도 발을 붙이지 못했다. 이들의 평균 재산은 16억5998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박근혜 정부 1기 차관급 이상 고위직 66명의 평균 14억7638만원보다 12.4%(1억8360만원) 많은 것이다.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이 93억1962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57억8192만원) △홍종학 장관 내정자(55억7685만원)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49억8981만원) △임성남 외교부 1차관(37억241만원) 등의 순이었다. 현 정부 고위직의 평균 연령은 58.4세로, 이전 정부(58.3세)와 거의 같았다.

김홍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