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김재영칼럼
교사로 첫 출발하는 선생님께김재영 전 청주고교장·칼럼니스트
충청일보  |  webmaster@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1.09  15:57:3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김재영 전 청주고교장·칼럼니스트] 설상초보(雪上初步)라고 "눈 위의 첫 걸음"처럼 첫 출발이 중요함을 명심하며 보낸 초임교사 시절을 되돌아보며 교장시절 단재교육연수원 신규교사 합동강의 시간에 말씀을 드린 말들이 떠오른다.
 
*초심(初心)을 잃지 말고 사랑으로 시작하자.
 스승과 제자의 만남은 인격적 만남이어야 하고, 가르침은 사랑으로 이루어져야 한다. 당(唐)의 문장가인 한유의 일시동인(一視同仁)이란 말과 같이 "차별이 없는 사랑"을 베풀어야하고 편애는 금물이다.

*교직을 소중히 여기며 즐겁게 생활하자.
 자기 직업을 비하하는 사람처럼 불행한 사람은 없다. 교직을 소중히 여기고(敬業), 학생들과 즐겁게 생활(樂動)하자.

*법고창신(法古創新)
 처음으로 업무를 맡게 되면 어려움이 많다. 연암 박지원은 문장을 논하며 법고창신(法古創新)이라고 "옛 것을 바탕으로 새것을 창조하자"고 했다. 전년도에 실시한 내용을 바탕으로 창의적이고 역동적으로 처리하자.

*모범을 보이자.
 교사는 학생들의 사표(師表)요, 동일시대상(同一視對象)이다. 교사의 언행은 학생들의 가치관과 행동준거, 언어모형이 됨을 명심하여 논어의 기신정불령이행(其身正不令而行), "몸을 바로 가지면 명령을 하지 않아도 따라서 행한다"는 말과 같이 언행에 모범을 보이자.

*줄탁동시()
 선종의 지도서인 벽암록에 줄탁동시(啄同時)라고 했다. 병아리가 안에서 쪼는 것을 줄(啐)이라 하고, 어미닭이 밖에서 쪼는 것을 탁(啄)이라고 한다. 줄(啐)과 탁(啄)이 동시에 이루어질 때 병아리가 태어나듯 학생 주도적 수업이 이루어지도록 노력하자.

*꿈을 심는 교육에 힘쓰자.
 율곡은 격몽요결에서 선수입지(先須立志), "무릇 먼저 뜻을 세우라"고 했고, 플랭클린은 "언제나 가슴에 태양을 품고 살자"고 했다. 학생들이 목표를 갖고 노력할 수 있도록 꿈을 심어주는 교육에 힘쓰자.

*학불염 교불권(學不줄 敎不倦)
 맹자에 학불염 교불권(學不厭 敎不倦)이라고 "배우는데 염증을 느끼지 말고, 가르치는데 태만하지 말자"고 했다.

 *칭찬에 인색하지 말자.
 카네기는 "아홉 가지 꾸짖을 일을 찾아 꾸짖기보다 한 가지 칭찬할 일을 찾아 칭찬해주는 것이 그 사람을 개선하는 데 유효하다"고 했다.

 초심을 잃지 말고 보람 있는 교직생활이 되도록 설상초보(雪上初步)의 마음  가짐으로 출발하기 바란다.                 

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