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인적 쇄신' 충북경찰청, '감찰 적폐' 사라질까강압 감찰 여파 외근 전원교체 초강수… 공모 진행
'수사경과자 우대·청문 경력자 제외' 인권에 방점
기능 모두 정지… 빠른 시일 재정립 가능할까 우려도
박성진 기자  |  hvnews@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1.13  18:32:0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박성진기자] 충북경찰청이 감찰외근 전원을 교체하는 초강수를 통해 인적 쇄신 절차에 착수하면서 내부적으로 근본적 개선이 요구됐던 '감찰 적폐'가 사라질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새롭게 구성되는 '새내기' 감찰관들이 제기능을 잃고 표류하는 감찰 본연의 업무를 적절히 수행할 수 있을지에도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충북경찰청은 13일 오후 5시까지 감찰외근 공모를 진행했다. 모집인원은 경감 2명과 경위 3명(여경 1명 포함)이다.

인적 쇄신을 통해 방출한 감찰외근은 모두 6명(경감 3명, 경위 3명)이다. 하지만 이번 공모에서는 인력 감축 차원에서 감찰반장 2명을 두고 2개팀으로 운용할 방침이다. 성(性) 비위 사건을 담당할 경위급 여경도 이번 공모를 통해 충원한다. 공모에는 10여 명이 지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공모에서의 방점은 '수사경과자 우대'와 '청문기능 경력자 제외'에 찍힌다. 수사경과자를 우대하는 이유는 수사 및 조서 작성 과정 등을 통해 배양된 인권존중 자세 때문이다.

형·수사 기능에서 근무했던 수사경과자들은 인권수사 매뉴얼과 지속적인 인권교육 등을 통해 인권보장 마인드가 다른 기능에 비해 철저하다는 판단에서다.

새롭게 임명된 신효섭 청문감사담당관(총경)과 목성수 감찰계장(경정)이 형·수사 기능에서 장기간 근무했다는 점도 이와 무관하지 않다.

청문기능 경력자를 제외한 데는 과거 감찰업무를 통해 습득해 있던 구태가 드러나지 않을까하는 우려 때문이다. 그 동안 경찰조직 내부적으로 문제의 감찰 행태로 지적됐던 '감찰 적폐'를 타파하는 동시에 인권감찰로 거듭나겠다는 복안으로 풀이된다.

인적 쇄신를 통한 감찰의 '소프트웨어(감찰인력)'를 전면 교체한 이후에는 '하드웨어(진술녹음실 도입)' 변화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서는 감찰업무 고유의 특성을 전혀 알지 못하는 새로운 인력들이 무너진 감찰기능을 조속한 시일 내에 재정립할 수 있을 지에 의문점을 제기한다.

사실로 드러난 '강압 감찰'의 여파로 지난달 26일 충주경찰서 A경사(여)가 스스로 목숨을 끊으면서 감찰기능은 제역할을 상실한 상태다. 그 동안 충북청 감찰계에서 자체 인지해 진행하던 3급 경찰서 내에서 있었던 간부의 성비위 및 갑질 의혹 사건, 2급서 간부의 사건 청탁 의혹 사건 등이 모두 정지됐다.

새롭게 수혈되는 감찰외근들은 이 사건들을 '원점'에서부터 재조사해야 한다. 감찰기능에 대한 신뢰가 무너진 가운데 새 감찰관들에게 기대와 우려가 교차되는 이유이다.

박성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