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핫이슈
‘신과 함께’ 차태현, “시나리오, 웹툰과 굉장히 다르게 각색을 잘해”
<온라인충청일보>  |  rachelnews@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1.14  12:58:3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사진=외부제공)

<온라인 충청일보> 차태현이 14일 열린 ‘신과 함께’의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캐스팅 비화를 밝히며 시나리오에 대해 언급했다.

14일 오전 서울 건대입구 롯데시네마에서 열린 영화 ‘신과 함께’의 제작보고회에는 김용화 감독을 비롯해 하정우, 차태현, 주지훈, 김향기, 이정재 등이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신과 함께’는 주호민 작가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 영화로 저승에 온 망자가 그를 안내하는 저승 삼차사와 함께 49일 동안 7개의 지옥에서 재판을 받으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이날 차태현은 웹툰 원작에 대해 “캐스팅 당시에는 읽어보지 못했고, ‘사랑하기 때문에’라는 영화를 찍고 있을 때 세트장에 있는 웹툰을 읽었다”면서 “그리고 일주일 뒤 시나리오를 받았다”고 밝혀 주변을 놀라게 했다.

이어 “시나리오를 받자마자 ‘자홍역을 하라는거구나’ 생각했다”고 말하면서 “시나리오를 보고 나서 웹툰을 다시 보고 또 한 번 놀랐던 게 웹툰을 영화화하기 정말 어려운데 웹툰과 시나리오가 굉장히 다르게 각색이 잘 돼 개인적으로 좋게 생각한다”고 작품에 대한 자부심을 드러냈다.

한편, ‘신과 함께’는 오는 12월 20일 개봉한다.

<온라인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