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남 > 아산
아산시, 국내 13번째 '국제안전도시' 공인스웨덴 스톡홀름 센터 심의 통과
내년 1월 말 선포식 열고 협정 체결
정옥환 기자  |  coh5949@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1.14  15:41:3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지난 6∼7일 국제안전도시공인센터의 아산시의 국제안전도시 공인 현지 실사에서 복기왕 시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통역, 굴브란트 쉘베르그 국제안전도시공인센터 사무총장, 복 시장, 조준필 아주대 교수, 백경원 백석대 교수.

[아산=충청일보 정옥환기자] 충남 아산시가 국제안전도시 공인센터로 부터 국제안전도시 공인을 공식적으로 승인받았다. 

아산시는 그동안 국제안전도시 공인을 받기위해 2014년 국제안전도시 사업 기본계획을 수립한 이후 지난 3년 동안 지역안전도 진단, 안전도시위원회 구성, 기관단체 협력 네트워크 구축을 통한 안전사업 추진 등 국제안전도시 공인기준에 부합하는 다양한 안전사업을 추진해 왔다.

특히 지난 6일 부터 이틀간 스웨덴에 있는 국제안전도시 공인센터(ISCCC) 사무총장으로 부터 아산시 국제안전도시 사업에 대한 현지실사를 받았으며, 총괄보고, 손상감시체계, 교통안전, 범죄및 폭력예방, 자살예방, 낙상예방, 아동 및 청소년안전, 재난예방 등 총 8개 분야에서 모두 우수한 평가를 받았는데,관련 기관단체와의 협력추진 기반 구축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아산시는 내년 1월 말 공인선포식을 통해 국제안전도시 공인센터와 공인 협정을 체결하고 세계에서 384번째, 국내에서 13번째로 국제안전도시에 공식적으로 이름을 올리게 된다. 

아산시는 그동안 국제안전도시 사업을 통해 아산경찰서, 아산소방서, 아산교육지원청등 관련 기관 및 시민단체들과 함께 안전사업을 추진해 왔으며, 손상사망률 감소, 안전네트워크 구축 등 많은 성과를 거둬왔다.  

복기왕 시장은 "이번 국제안전도시 공인을 통해 안전도시로서의 위상을 높이고 국내외적으로 도시 경쟁력을 강화시킬 발판을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국제안전도시의 이념처럼 과학적 근거를 기반으로 지역사회와 함께 손상예방을 위한 안전사업을 추진하고 안전하고 살기 좋은 아산 건설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옥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