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북 > 충주
2년만에 온 얼굴없는 천사의 편지충주 금가면사무소에 전달
2004년부터 장학금·편지 등
올해 2회 걸쳐 150만원 보내
이현 기자  |  sonarman@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1.14  16:06:1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주=충청일보 이현기자] “날씨가 추워지면 땔감이 필요하겠지요.”

충북 충주시 금가면사무소에 2년간 끊겼던 얼굴 없는 천사의 편지가 다시 날아들었다.

금가면은 지난 9월과 최근 두 차례에 걸쳐 독지가가 편지와 함께 150만 원을 보내왔다고 14일 밝혔다.

이 독지가는 지난 2004년부터 해마다 5~6월이면 형편이 어려운 학생들에게 장학금을, 11월이면 홀로 사는 노인들에게 연탄값으로 전해 달라는 편지와 수표를 보내왔다.

그러나 지난 2015년 800만 원을 보내온 것을 끝으로 2년간 소식이 없어 주민들은 그에게 변고가 생긴 것으로 생각했다.

독지가가 한 번도 자신을 밝히지 않아 무슨 일이 생겼는지 아무도 알 수 없어 걱정했지만, 다시 예전처럼 편지와 함께 9월에는 50만 원, 최근에는 100만 원을 보내왔다.

언제나처럼 누렇게 바랜 편지지와 경기도 안양의 소인이 찍힌 편지가 해마다 소식을 보내 온 그임을 증명했다.

금가면은 이 독지가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기 위해 주소를 몇 차례 확인했지만 그의 거주지가 아니었다고 한다.

석미경 금가면장은 “면민들이 걱정했는데 다시 편지가 와 안도와 함께 감사해 하고 있다”며 “독지가의 마음이 나눔문화를 확산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금가면은 독지가의 뜻에 따라 기부금으로 연탄 등 난방물품을 구입해 형편이 어려운 이웃들에게 전할 예정이다.

   
▲ 얼굴없는 천사가 충주 금가면으로 보내 온 편지.
이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