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남 > 홍성
'최대 축산지' 홍성군, 가축방역관 고작 1명열악한 근무환경 탓 지원자 없어
수당 인상 조례 개정에도 미온적
AI·구제역 상시 발생 속 방역 비상
고영호 기자  |  kyh680112@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1.14  16:59:5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홍성=충청일보 고영호기자] AI(조류독감)와 구제역이 상시 발생해 가축방역관  확보가 절실한데도 충남 홍성군은 충원에 애를 먹고 있어 방역업무에 비상이 걸렸다.

행정안전부는 특단의 대책으로 지난 6월 각 지자체에 가축전염병 대응 전담 조직을 신설하고 수의직 공무원 350명을 증원을 추진토록 했고, 이에 따라 17개 시·도가 334명 충원계획에 665명이 지원해 2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그러나 아이러니하게도 전국 최대의 축산군이며 구제역, AI 등 가축전염병 다발지역인 홍성군은 3명의 가축방역관을 선발할 예정이었지만 단 한명의 수의직도 충원하지 못해 가축방역팀장 한명 만이 종전처럼 근무 중에 있다.

정부는 지난 9월 ‘지방공무원 수당 등에 관한 규정’을 개정하여 수의직공무원 중 수의사 면허 소지자에게 지급하는 의료업무수당을 월 15만원에서 월 25만원으로 인상하되, 홍성군과 같이 방역업무 과다로 근무여건이 열악하여 충원이 어려운 시ㆍ군의 경우에는 월 25만원 초과 월 50만원 이하의 범위에서 해당 지방자치단체의 조례로 달리 정할 수 있도록 일선 지자체에 시달했으나, 수의직 충원이 지난 10여년간 이루지지 않고 있는 홍성군에서는 무슨 까닭인지 현재까지 조례개정에 미온적인 자세를 보이고 있다.

수의직 공무원들의 업무환경은 매우 열악한 상태로 가축방역관은 가축의 혈액와 분뇨 속에서 인수공통전염병 이환축을 검사, 살처분 하는 등  3D업종(어렵고, 더럽고, 위험한)에 속하는 일을 수행하고 있다. 

이와 관련, 충청남도 방역 관계자는 “구제역, AI 뿐만아니라 각종 가축전염병의 예방과 방역을 위해 밤낮으로 열악한 여건에서 과중한 업무에 시달리고 있는 축산업이 상대적으로 발달된 시·군의 가축방역관에 대한 수당 인상뿐만 아니라 승진, 업무환경 등의 처우개선이 함께 이뤄져야 한다”면서 “그렇지 않는 한 지금과 같은 홍성군 수의직 공무원 미달 사태는 해결되지 않을 것”이라고 군의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고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