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에어로K "연내 운송면허 발급 기대"김상보 본부장 "자본금 구성 등 법적 기준 충족
큰 문제 없어 내년으로 넘어가지는 않을 것
취항땐 일본 우선 운항… 동남아로 넓혀갈 것"
장병갑 기자  |  jbgjang0408@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1.14  19:15:3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장병갑기자] 청주공항을 모(母)기지로 삼는 저비용항공사(LCC) 에어로K가  연내에 운송면허 발급을 기대하고 있다. 지난 2년 여간의 준비를 끝내고 현재 국토교통부의 최종 인가만 남겨 놓고 있는 상황이다.

운송면허 허가는 당초 계획보다 다소 지연되고 있다. 그러나 국회 국토교통위원회가 에어로K 출범을 전제로 청주공항 주기장과 계류장 확장 사업비를 증액하는 등 국토교통부를 압박하고 나서면서 긍정적인 관측되고 있다.

김상보 에어로K 마케팅본부장은 14일 충북도청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국토부의 운송면허심사가 충분히 이뤄졌기 때문에 면허발급 결정 시기가 내년으로 넘어가지는 않을 것"이라며 "자본금 구성 등 법적 기준을 모두 상회한 상태로 면허발급에 큰 문제가 없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김 본부장은 "대형항공사는 물론 기존 LCC 모두 인천과 김포 등 수도권에 거점을 두고 있다"며 "이로 인해 청주공항 권역 내 800만 명의 인구가 2∼3시간씩 자동차나 기차를 타고 수도권으로 이동해야만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청주공항을 중심으로 한 중부권의 항공사가 탄생하면 서울과 수도권에 편중된 항공수요가 2차 공항으로 분산될 것"이라며 "높은 운임, 지리적 불편함, 장거리 이동으로 불편을 겪었던 지역민의 편익에도 크게 도움을 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발급이 지연되는 부분에 대해서는 "에어로K와 함께 국제항공운송면허 발급을 신청한 플라이양양 등 두 회사가 함께 면허 발급을 신청하면서 심시 기간이 서너배 길어진 것 같다"며 "두 회사 모두 면허가 발급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 본부장은 "취항이 확정되면 지역민의 선호도가 높은 일본 도쿄, 오사카, 삿포로 등 일본의 주요 도시를 우선 운항하고, 장기적으로는 대만, 중국을 비롯한 동남아지역으로 취항지를 넓혀갈 것"이라며 "주민의 다양한 해외여행 수요를 맞추면서 외국 관광객 유치에도 노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한편 국회 국토위는 청주공항 주기장과 계류장 시설 확충 예산 133억원 편성해 예결위로 넘겼다. 

당초 정부가 국회에 제출했던 2018년도 당초 예산안에는 포함하지 않았던 사업비다.

도 관계자는 "청주공항의 공급을 늘려야 수요를 창출할 수 있고, 미리미리 준비해 둬야 한다고 국회를 설득하고 있다"며 "국제 운항노선을 증설하는 방법은 청주공항 모기지 저비용항공사 유치가 답이라고 본다"고 밝혔다.

장병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