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충청칼럼
거짓말 피해정창준 청주대 교수
충청일보  |  webmaster@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1.27  13:38:5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정창준 청주대 교수] 거짓말은 우리 인간이 할 수 있는 결코 자랑스럽지 않은 장기 중의 하나이다. 정교하게 다듬어진 언어 도구를 구사함으로써 인류 역사이래 지금까지도 많은 사건의 중심에는 거짓말로 인해 엉킨 실타래가 부지기수이다. 심지어는 나이도 차지 않은 유치원생의 불확실한 증언 즉 거짓말로 인해 피해를 입은 유치원 선생님이 수년 동안 고통 속에 있다가 법원의 무죄판결로 누명을 벗었다는 뉴스가 들려온다. 또 한 대학에서 있었던 일로 악의적인 거짓 성폭력피해 신고자의 무고는 천추의 한을 안은 채로 귀중한 목숨을 앗아간 피해 사례도 드러난다.

 한 연구자에 따르면 거짓말은 크게 두 가지로 구분되는데, 첫 번째는 자신의 이익을 위한 자기 중심적인 거짓말이요, 다른 하나는 타인의 이익을 배려한 것이다. 보다 구체화하면 첫 번째로, 선의로 하는 것으로 선의라고 하지만 엄밀하지 못한 것이므로 임시방편적이고 사회적인 것이며, 언젠가는 진실이 밝혀졌을 때 오히려 더 나쁜 결과를 초래할 수도 있는 경우이다. 둘째로는 유머나 가벼운 농담 섞인 것으로 듣는 상대방이 다행히 그 의도나 진의를 알기 쉽기 때문에 피해나 부작용이 없어 다행인 경우이다.

 세 번째는 다른 사람에게 도움을 주기 위해 임시방편적으로 활용되는 것으로 도움을 받은 이가 별 탈 없이 지나가면 문제가 없겠지만, 이것 역시 개운치가 않다. 네 번째는 자기방어적인 거짓말로 이는 자신뿐만 아니라 남을 보호하기 위한 것인데, 방어적인 거짓말을 하거나 다른 사람의 공격을 피하거나 자신의 자존심을 지키기 위해서 사용하는 거짓말이다. 역시 임시방편적인 것이며 과장이 심하거나 습관화될 수 있는 위험성이 있고, 실제 그렇게 되면 허풍장이로 낙인찍힐 위험성이 있을 것이다. 말하는 본인은 사건마다 위기를 벗어나는 듯이 보이나 신뢰의 위기까지 겹쳐서 치명적 상처를 입을 수 있겠다.

 다섯 번째는 공격적인 거짓말이다. 남을 해치거나 자신의 이익을 챙기기 위해 하는 거짓말이다. 언론의 사건사고에 가장 많이 등장하는 부류로서 거짓말 피해의 크기도 가장 큰 것으로, 정치사회적인 커다란 문제를 일으켜 연일 뉴스의 중심에 서있다. 다음으로는 병적인 거짓말과 공상허언증을 들 수 있으며, 말 그대로 거짓의 수준이 병적이기 때문에 듣는 이들은 직접적인 피해를 받기 이전에 방어가 비교적 쉬우므로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는 종류가 되겠다.

 다시 정리하자면, 어떤 종류의 거짓말이 가장 큰 피해가 클 것인가 하는 것인데, 역시 정치적이며 사회적인 물의를 일으키는 수준의 거짓말일 것이다. 이제 개인을 비롯하여 사회적인 차원에서 더 나아가 국가적인 차원으로 확대되는 거짓을 구분하고, 가려내는 일들에 감시의 노력을 멈추어 무디어지는 것을 두려워하는 각성이 새삼 필요해 보인다.

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