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최삼휘 전 남양주시 평생교육원장 시장 출마 선언"풍부한 행정경험…도시발전을 이끌 수 있다"
온라인충청일보  |  news1946@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2.06  14:40:1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최삼휘(57) 전 경기 남양주시 평생교육원장이 6일 오전 남양주시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내년 실시되는 전국동시지방선거 시장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지난 1일 자유한국당에 입당한 최삼휘 전 원장은 이날  "이석우 시장의 탁월한 행정력과 리더십을 바탕으로 남양주시가 괄목할 만한 성장을 거뒀지만 향후 100만을 앞둔 남양주시에는 단체장이 해결해야 할 과제가 산적해 있다"며 "풍부한 행정경험을 가진 사람만이 중단 없는 도시발전을 이끌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석우 시장이 '4차 산업혁명'의 물결을 선도적으로 남양주 행정에 접목시켰다면, 차기 시장은 첨단기술을 남양주시 곳곳에 적용해 자족형 '에코스마트도시(ECO SMART CITY)'를 건설해 4차 산업혁명을 꽃피워야 한다"며 본인이 적임자임을 주장했다.

  최근 이슈화된 시의 명칭 변경에 대해서는 "행정편의적인 발상으로 남양주시라는 명칭을 사용하고 있지만 남양주시가 다산 정약용선생의 출생지라는 점을 활용해 시민들이 동의한다면 '다산시'로 명칭을 변경해야 한다"고 밝혔다.

  최 전 원장은 1981년 9급으로 공직에 입문해 지난달 30일 지방부이사관(3급)으로 명예 퇴임 시까지 36년간 총무과장, 평생교육원장 등 시의 요직을 거쳤다.

  현재는 자유한국당 경기도당 행정혁신위원장 및 여의도연구원 정책자문위원, 다산 미래전략연구원 원장을 맡고 있다.

[관련기사]

온라인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