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핫이슈
드라마 '사자' 박해진, "1인 4역 잘 해낼 수 있다" 자신감 내비쳐
<온라인충청일보>  |  rachelnews@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11  20:30:5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사진=(주)마운트무브먼트스토리 제공)

한류스타 배우 박해진이 11일 오후 대구 수성구에 위치한 호텔 인터불고에서 열린 드라마'사자(四子:창세기)'의 기자간담회에서 극 중 각기 다른 1인 4역을 연기하는 것에 대해 "잘 해낼 수 있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날 기자간담회에는 장태유 감독, 박해진, 나나, 관시양, 장희령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첫 촬영을 앞둔 박해진은 "늘 좀 힘든 작품 위주로 작업했다. 장르물, 메디컬 등등 힘든 환경에서 작업해왔지만, '사자'가 가장 힘들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이것은 내가 풀어야 하는 숙제"라며 "하지만 감히 잘 해낼 수 있다고 말 할 수 있다. 여느때보다 좋은 기운이 넘치고 있기 때문에, 충분히 해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박해진은 극 중에서 인간미 넘치는 일훈, 동물적 감각의 첸, 냉철하고 차가운 동진, 예술적인 모습의 미카엘 등 각기 다른 4명의 인물을 연기할 예정이다.

로맨스 판타지 추리 드라마 '사자'는 살아남는게 목적이 되어버린 한 남자와 사랑 속에서 사람에 대한 답을 찾아가는 또 다른 남자, 그리고 모든 이야기의 중심에 있는 한 여자의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한편, 100% 사전제작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는 '사자'는 2018년 9월 이후 편성 예정이다. 

<온라인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