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생활안전이야기
스트레스 이겨내기동중영 사단법인 경호원 총재
충청일보  |  webmaster@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17  13:52:4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동중영 사단법인 경호원 총재] 나쁜 사람은 다른 사람들을 무시한다. 다른 사람의 의견을 존중하지 않는다. 그야말로 나뿐만 아는 사람이다. 반면 좋은 사람은 다른 사람들의 말을 많이 들어준다. 다른 사람을 배려한다. 한마디로 다 받아주고 조화롭게 지내는 사람은 좋은 사람이다. 사회는 좋은 사람과 나쁜 사람이 공존하여 살아가듯 스트레스에도 나쁜 스트레스와 좋은 스트레스가 있다. 스트레스는 입에서 수시로 나올 정도로 인간이 살아가면서 겪는 일상적인 현상이다. 모든 생명체는 스트레스의 영향을 받으면서 살고 있다는 것을 증명하는 것이다.

 우리는 스트레스를 정신적으로 피곤하게 만들고, 골치 아프고, 한계를 느끼게 하는 좋지 않는 것으로 인식하고 있다. 스트레스로 인하여 심리적으로 압박을 받는다. 신체적으로는 불편하게 만든다. 이는 일상생활이나 대인관계에 지장을 주기도 한다. 스트레스가 심하면 심각하게 고민하게 하고, 우울하게 만들고, 불안에 떨게 하고, 예민하게 하고, 화가 나고, 잠들지 못하게 하는 등의 현상을 겪게 된다.

 이러한 스트레스를 겪게 되는 것은 신체적인 억압이나 정신적인 긴장, 불안, 흥분은 생리·심리적 반응으로 나타나게 한다. 이러한 요인을 스트레스요인이라 하며, 원상태로 되돌아가려는 반작용을 스트레스라고 한다. 신체의 움직임에 있어서 싫어하는 것을 억지로 한다든가 감기, 음주 등 신체적 컨디션이 좋지 않을 경우 혹은 운동을 지나치게 하면 오히려 운동은 신체에 부정이고 나쁜 결과를 가져다주는 것을 유해스트레스(Distress)라고 한다. 유해스트레스는 신체의 면역계, 내분비계, 신경계 등에 영향을 미쳐 직접적으로 질병을 유발한다. 특히 장기적인 스트레스요인은 면역기능을 파괴하여 질병을 쉽게 오도록 한다. 뿐만 아니라 행동의 변화를 가져오게 하여 이상한 행동을 하게한다. 폭식, 폭음 등을 유발하여 신체를 손상시킨다.

 반면에 좋은 일이 있어 기쁨의 눈물을 흘린다. 감동하여 눈물이 난다. 좋아하는 일을 한다. 자발적이고 자신이 선호하는 운동종목을 자유롭게 혼자 또는 친근한 사람들과 함께 쾌적한 환경을 찾아 한다. 자신이 좋아하는 현상의 발생과 운동은 안정시보다 심장박동수와 호흡횟수 등 에너지 대사가 왕성해 힘들다 할지라도 그 결과는 정신적 신체적으로 긍정적이고 유익한 결과를 가져다주는 것을 유익한 스트레스(Eustress)라고 한다.

 스트레스요인을 해소하기 위해서는 유산소운동을 규칙적으로 하는 것이 스트레스요인 해소에 가장 좋다고 보고되고 있다. 하지만 규칙적인 운동이 중요하다고 해서 무턱대고 운동을 시작할 것이 아니라 운동의 경험이 없거나 질병이 있는 상태일 경우 건강상태를 전문기관에서 정확히 진단하고 운동처방을 받고 알맞게 실시해야 한다. 건강한 사람이라도 피곤한 상태의 운동은 오히려 건강에 해롭다. 또한 운동 후에는 피로물질 제거를 위한 적절한 수분과 영양분의 공급, 충분한 휴식을 통해 인체에 스트레스요인을 줄일 수 있다는 것을 고려해야 한다.

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