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북 > 영동
평창올림픽 무대에 울려 퍼진 '난계국악'코리아하우서 1시간 공연
김국기 기자  |  kkk9866@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2.13  16:17:0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코리아하우스서 공연하는 난계국악단.

[영동=충청일보 김국기기자] 충북 영동군립 난계국악단이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경기장을 찾아 국악의 멋을 뽐냈다. 

이 국악단은 지난 12일 강릉 올림픽파크에 있는 코리아하우스에서 1시간 동안 화려하게 공연했다고 13일 밝혔다. 

공연장에는 수백 명의 국 내외 관광객이 몰려 우리나라 전통 음악의 멋과 흥을 즐겼다.

이 공연에는 22명의 단원이 무대에 올라 민요와 정악 등을 연주했다. 

귀에 익은 가요·팝 등으로 꾸며지는 신나는 퓨전 국악 무대도 마련됐다.

국악단 관계자는 "이번 공연은 한국관광공사 주선으로 이뤄졌으며, 난계국악을 국내외에 날리는 계기가 됐다"고 설명했다.  

김국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