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북 > 영동
미봉초 74년 만에 폐교 마지막 졸업생 6명 배출
김국기 기자  |  kkk9866@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2.18  16:12:0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양강 미봉초등학교의 마지막 졸업식 모습.

[영동=충청일보 김국기기자] 충북 영동군 양강면 미봉초등학교가 지난 14일 마지막 졸업생 6명을 배출했다. 

다음 달 인접한 양강초등학교로 통합되는 이 학교는 이날 69회 졸업식을 끝으로 문을 닫는다. 

1944년 개교 이래 74년 만이다. 시골의 작은 학교지만 이번까지 합쳐 배출한 졸업생은 모두 3153명이다.

한때 600여명의 학생이 북적거리던 교정은 1990년대 이후 학생 수가 급감하기 시작해 최근에는 10여명이 다니는 초미니 학교가 됐다.

영동교육지원청은 지난해 적정규모학교 육성계획을 수립, 학부모 설문조사를 거쳐 양강초등학교와의 통합을 결정했다. 

재학생 12명은 전원 이 학교로 전학한다.

학교 측은 졸업식 말미에 학부모·동문 등이 참여하는 간단한 폐교행사를 마련해 아쉬움을 달랬다.

그동안의 역사가 담긴 영상물을 시청하고 교직원과 학생들이 이별의 정을 나누는 시간도 가졌다.

민경호(24회 졸업생) 동문회장은 "폐교소식에 많은 동문들이 안타까워한다"며 "비록 학교는 문을 닫지만 오는 5월 교정에서 동문 전체가 참여하는 체육행사를 열어 추억을 새길 것"이라고 말했다.  

김국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