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처음부터 회견 얘기 꺼내지를 말지…"회견 취소에 민주당 '뒤숭숭'
安 '오락가락' 대응에 불만도
"책임감 없는 모습" 지적 나와
김홍민 기자  |  hmkim2075@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3.08  17:52:4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김홍민기자]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8일로 예정했던 기자회견을 돌연 취소하면서 가뜩이나 '미투' 사태로 뒤숭숭한 더불어민주당이 곤혹스런 표정이다.

민주당은 이날 성폭행 의혹을 받는 한 것에 대해 반응을 내놓지 않았다.

비난 여론이 거센 상황에서 우선 몸을 낮추고 사태의 추이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모습이다.

그러면서도 당내에서는 안 전 지사가 책임감 있는 모습을 보여주기는커녕 '오락가락' 대응으로 여론을 악화시키고 있다는 불만도 터져 나왔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이날 안 전 지사의 회견 취소 소식이 전해진 후 "안 전 지사는 이미 민주당에서 제명됐다. 당으로서 할 수 있는 일은 다 한 것"이라며 "앞으로는 본인이 책임져야 할 문제"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꼭 제명 사실을 거론하지 않더라도, 지금 민주당에서 무슨 말을 할 수 있겠나"라며 "추미애 대표도 '유구무언'이라고 하지 않았나"라고 덧붙였다. 

이처럼 민주당이 공식 대응을 자제하는 분위기이긴 하지만, 당내에서는 안 전 지사를 향한 비판도 나오고 있다.

충청권의 한 의원은 "이럴 것이었다면 처음부터 기자회견을 한다고 하지 말았어야 하는 것 아닌가. 회견 얘기를 안 꺼내느니만 못한 셈이 됐다"고 지적했다. 

그는 "전직 도지사가 너무 책임감 없이 행동하고 있지 않나"라고 질타했다.

다른 의원은 "지방자치제 이후 가장 충격적인 도지사의 모습을 보였다면, 마땅히 국민 앞에 석고대죄하고 법적인 처벌을 받아야 하지 않나"라며 "마지막까지 진정으로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지 않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다만 일부에서는 "지금은 차분히 대응할 때"라며 회견 취소 자체가 나쁜 선택은 아니라는 목소리도 나왔다. 

한 초선 의원은 "안 전 지사가 지금 무슨 말을 하겠나. 섣부른 기자회견이 오히려 피해자에게 2차 피해를 줄 우려도 있다"고 언급했다. 

[관련기사]

김홍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