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남 > 천안
"돌려줬다" vs "못받았다" 진실공방 승자는?구본영 천안시장 불법정치자금 의혹
김병국 전 市체육회 상임사무국장과
구 시장 주장 정반대… "누가 거짓말"
고소장 제출 상황서 각종 추측만 난무
박보겸 기자  |  press10004@empa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3.13  17:01:3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천안=충청일보 박보겸기자] 김병국 전 충남 천안시체육회 상임부회장이 불법정치자금을 구본영 시장에게 전달했다는 폭로 기자회견과 관련해 쌍방이 돈을 “돌려줬다”와 돌려 받지 못했다”를 놓고 주장해 진실 공방의 승자가 누가될 것인지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김병국 전 상임부회장은 지난 5일 기자회견을 갖고, 지난 2014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구본영 현 시장에게 2000만 원과 부인에게 500만 원을 제공했고, 부인으로부터는 며칠 후 돈을 돌려받았지만 구 시장으로부터는 돌려 받지 못했다는 요지로 주장했다.

구본영 시장은 12일 반박기자회견을 갖고, 당시는 합법적으로 후원금을 받는 기간이었고, 후원금 한도액을 벗어나 2000만 원 전액을 회계책임자에게 즉시 반납하라고 지시했고, 이는 선거를 앞두고 터무니없는 주장과 정치적 모략이라고 일갈했다.

두 기자회견을 놓고 볼 때 중요한 쟁점은 “돌려줬다”와 돌려 받지 않았다”에 대해 누가 거짓말을 하고 있느냐는 것이다.

구 시장은 기자회견 당일 김 상임부회장을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경찰과 검찰은 신속하게 사건의 진실을 밝혀 달라고 할 정도로 선거를 앞두고 조기에 흑색선전을 차단하려는 판단인 것 같다.

“돌려줬다”라는 구 시장의 주장에 시장은 지시를 했고, 그렇게 했을 것이라 믿고 있지만 회계책임자가 전달하지 않고 배달사고를 낸 것이 아니냐는 억측을 해 볼 수 있지만 회계라인이 조사에 정정당당하게 응하겠다는 의지가 강해 이 불신의 확률은 거의 없어 보인다.

“돌려받지 못했다”는 김 상임부회장의 입장에서는 돌려 받았다하더라도 자금을 제공한 사실만으로도 불법정치자금 제공행위라 판단을 한 것이 아니냐는 것과 돌려받고 기억을 하지 못한 것이 아니냐는 시각도 있다.

진실의 공방은 법의 판단이 나오기 전까지 세간에 억측과 설만 생산할 것으로 보인다.

구 시장 측은 돌려준 사람과 시기, 장소를 밝히고 싶지만 수사 중인 사안이라 답변을 하지 못하는 것을 안타까워하고 있다.

공은 김 상임부회장에게 넘어간 것 같다.

수일 내에 “돌려받지 못했다”는 명확한 근거를 가지고 반박 기자회견을 하든, 수사에서 입증자료를 제시하지 못하면 상황은 불리해질 수도 있다.

박보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