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도토리]"전 남친과 다퉈 죽으려 했다" "20대 女 투신 소동 벌여
박성진 기자  |  hvnews@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3.13  18:12:0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박성진기자] ○… 술을 마시고 고층 아파트에서 투신 소동을 벌인 20대 여성이 119구조대에 의해 구조됐는데…. 13일 청주서부소방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쯤 충북 청주시 흥덕구의 한 아파트 15층 베란다에서 A씨(23)가 뛰어내리겠다며 소동을 야기. 이에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바닥에 에어매트를 설치하고 경찰과 함께 A씨를 만류해 베란다에 매달려 있던 A씨를 1시간 만에 무사히 구조. 술에 취한 상태였던 A씨는 경찰에서 "전 남자친구와 다툰 후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 했다"고 진술.

박성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