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생활안전이야기
폭력조직의 학교폭력개입동중영 사단법인 경호원 총재
충청일보  |  webmaster@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3.14  14:38:2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동중영 사단법인 경호원 총재] 핸드폰카메라 CCTV 등이 발달하면서 공개적으로 집단폭력을 행사하고 공갈협박은 찾아보기 힘들다. 이제 이러한 행위는 정신건강에 문제가 있거나, 양아치이거나, 조폭영화에서나 볼 수 있는 것으로 치부해 버린다. 하지만 영화 같은 폭력조직의 일원이 대학교의 총 학생회장 선거에 출마하거나 개입하는 등 대학생은 물론 심지어는 중·고생들에게도 영향을 끼치고 있다는 것이다.

 양아치는 거지를 말한다. 구걸을 하면서 소매치기 등을 일삼고 수단과 방법을 안 가리고 돈을 벌기 위해 폭력 등의 범죄를 저지른다. 요즘 청소년 사이에서 학생이나 학교 밖 청소년들이 친구들을 괴롭히고 나쁜 짓을 하는 청소년들을 지칭하기도 한다. 또 남녀노소 구분 없이 폭력을 행사하고 협박하여 자신의 이득을 위하여 사람을 협박하고 고통을 주고 정신적 피해를 입힌다.

 깡패는 폭력을 쓰면서 행패를 부리고 못된 짓을 일삼는 무리를 표현하는 말이다. 영어의 'Gang'이 '깡'으로 변형되었고, 뒤에 '패거리'의 '패'가 뒤에 붙어 만들어진 단어라고도 한다. 조직폭력배는 조직을 이루어 폭력으로 불법 행위를 저지르는 무리로 조폭이라고 부른다. 협객은 호방하고 의협심이 있는 사람이다. 협객의 행동은 정의와 대의를 밑바탕에 두고 있다. 협객은 국가의 법질서를 어기면서도, 사람의 인정과 감정에 충실한 대의를 밑바탕으로 삼아 행동하였고, 또 죽기각오하고 행하는 행동들이다. 의적 협객 등 이들의 행위는 국가를 위하지 않고 사적으로 행동하였을 경우에는 범죄행위에 해당된다. 국가의 질서를 근본적으로 무너트리는 대체로 중범죄자들이다.

 이들의 행동은 공통적으로 범죄행위라는 것이다. 그럼에도 이들이 과거부터 지금까지 암약하면서 존재하고 있다. 이들의 가장 큰 고객은 고대부터 지금까지 고위권력자, 재벌들이였다. 최대고객의 하수인역할을 하면서 일을 잘 처리하여 발각되지 않으면 큰 이득을 취하게 되고, 일이 잘못되면 사회와 격리된 생활을 하기도 한다.

 문제는 이들이 민주화를 틈타 조기폭력배 발굴을 위하여 학교폭력에 개입한다. 비교적 입학하기 쉬운 대학을 중심으로 입학하여 총학생회를 장악하기도 한다. 이들은 학교에서 일진을 중심으로 한 집단을 구성하게 한다. 또 이들의 뒤를 봐준다. 조폭이 뒤를 봐주는 학생들은 학교폭력가해자가 되고, 이들은 모든 학생들에게 두려움의 대상이고, 학교를 공포의 분위기로 만들고 맘대로 유린하려한다. 학교와 학생들을 폭력조직으로부터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해서는 학생들을 잘 보살필 수 있는 제도적 개선이 절대 필요하고, 특히 교사에게 의무만이 아닌 학생을 제대로 관리할 수 있는 수사권 같은 권한을 부여하여야 한다. 21세기인 지금도 폭력조직원은 근접하기 싫은 두려움으로 남는다는 사실을 알고 제도적 접근을 하여야 한다.

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