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람과일 > 동정
충북교육청, 학생들 정신건강 치유 나선다마음건강증진센터 본격 운영
정감 캠페인·둥지 프로그램
오태경 기자  |  otk9125@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3.22  17:49:5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오태경기자] 이달 초에 개소한 충청북도교육청 마음건강증진센터가 정신 건강 위기 학생을 위한 특색 프로그램을 본격적으로 운영하고 있어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이달 초에 개소한 마음건강증진센터는 정감(정신질환은 감기다) 캠페인을 실시하고 있다.

감기에 걸리면 병원에 가듯이 마음이 아플때도 병원에 가서 치료를 받아 극복하자는 취지로 정신질환 치료를 부담스러워 하는 학생들의 마음을 열게 할 것으로 보인다.

정신건강 돌봄이 필요한 학생은 고교 졸업 때까지 별도의 정신건강 돌봄 전담자를 지정해 운영하는 둥지(NEST)프로그램도 기대를 모으고 있다.

돌봄을 멈추지 않겠다는 취지로 네버스톱(NEver-STop)의 앞 글자를 따서 프로그램 이름을 둥지(NEST)로 지었다.

자살 발생 주의 기간 등에 경보를 발령(학교에 공문발송)해 위기 학생을 집중 상담하는 자살위기 경보시스템도 적절히 도움을 받는 학생이 늘어날 것으로 보여 실질적 효과가 기대되고 있다. 

센터는 이외에도 학생, 학부모, 교원, 전문 상담인력에게 필요한 정신건강교육을 상시 운영하고 정신건강의학 전문의가 직접 학교로 찾아가 학생은 물론 교직원까지 정신건강을 살피고 있다. 

센터 관계자는 "마음이 건강한 함께 행복한 충북교육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오태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