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선관위 적발 잇따라… 충북 '혼탁 선거' 우려도내 모 지자체장, SNS에
여론조사 결과 올렸다 내려
선거법 위반 여부 조사 중
1000만원 대 상품권 뿌린
민주 최병윤 등 3명은 고발
김홍민 기자  |  hmkim2075@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4.15  18:49:2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김홍민기자]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과열 양상으로 선거관리위원회에 적발된 출마 예정자들이 늘면서 혼탁 선거가 우려된다.


충북도 선거관리위원회는 도내 모 지방자치단체장이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여론조사 결과를 소셜미디어(SNS)에 올렸다 내린 행위와 관련, 선거법 위반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고 지난 14일 밝혔다.


선관위는 전날 이 단체장이 지역 한 인터넷언론이 보도한 지방선거 여론조사 결과를 캡처한 뒤 자신의 SNS에 올린 내용을 확보, 위반 여부를 면밀히 확인하고 있다.


이 단체장이 캡처해 올린 여론조사 결과에는 '후보 지지도'와 '후보 적합도' 등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 단체장은 논란이 일자 해당 캡처 내용을 삭제했다.
선관위 관계자는 "선거법을 위반했는지 조사에 들어간 상태"라며 "정확한 내용은 확인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선관위는 유권자들에게 1010만원 규모의 상품권을 준 혐의로 더불어민주당 소속 최병윤 전 도의원을 지난 13일 검찰에 고발했다.


음성군수 출마를 선언한 최 전 의원은 지난달 21일 음성군 맹동면에서 열린 행사에 참석해 한 주민에게 20만원 어치의 상품권을 건넨 것으로 알려져 선관위의 조사를 받아왔다.


조사 결과, 최 전 의원은 음성군 내 농촌지도자회의와 장례식장 등에서 A씨 등에게 510만원 상당의 상품권을 준 것으로 전해졌다.


선관위는 최 전 의원이 선거운동을 돕던 B씨를 통해 주민에게 500만원 상당의 상품권을 제공한 사실도 확인했다.


선관위는 A씨와 B씨도 최 전 의원과 함께 검찰에 고발했다.
현재까지 최 전 의원 측의 상품권을 받은 것으로 확인된 주민은 30여 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선관위는 상품을 받은 주민에게 받은 금액의 최고 50배까지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이다.


그러나 상품권을 받은 사실을 자수하는 주민에게는 과태료를 경감해주고 상품권 제공자, 일시, 장소, 방법 등을 자세히 밝힌 주민은 과태료 전액 면제도 검토하기로 했다.


자유한국당 충북도당은 즉각 성명을 발표하고 "민주당은 도민들과 음성군민 앞에 무릎 꿇고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도당은 "사법당국은 최 전 도의원의 선거법 위반 행위를 철저히 조사해야 할 것이며 일벌백계를 통해 공명선거의 기틀을 마련해 줄 것을 호소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선거법 위반' 나용찬 괴산군수 '정치적 명운' 오는 24일 결정돼
김홍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