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남 > 당진
당진시립합창단 상임화 요구에 비난여론 '봇물'단원들 지역공동대책위 구성해 상임화 촉구
수용시 총 인건비 21억4677만원으로 증가
시민들 "무리한 요구는 갈등만 유발"
최근석 기자  |  cks5164@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5.16  18:39:2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당진=최근석기자]  충남 당진시가 운영하는 당진시립합창단이 상임화를 전격 요구하고 나오자 이를 접한 일부 시민들 사이에서 합창단 폐지 여론이 점차 확산되고 있다. 


전국 최초로 전문성악가 들로 구성해 당진군립합창단으로 시작한 합창단은 당진시민들의 정서함양과 지방문화예술의 창달, 더 나아가서는 우리나라 합창음악의 전문성과 예술성을 추구한다는 목적으로 지난 2005년에 창단됐다. 


하지만 최근 들어 합창단원들이 상임화를 위한 지역공동대책위를 구성하고 기자회견을 여는 등 목소리가 나오자 폐지여론이 들끓고 있다. 


특히 지역민과의 연계성이 약화되고 합창단 공연 횟수도 턱없이 적으며 이를 관람하는 청중 수도 점차 줄어들고 있다는 것이 폐지를 주장하는 시민들의 주장이다.


이런 가운데 올해 책정된 시립합창단 40명에 대한 연봉이 10억9700만원이 지급됐으나 상임화를 요구하면서 만약에 이를 수용할 경우 11억5200만원의 임금을 지급하게 돼 시민들의 혈세부담이 늘어나게 된다. 합창단은 총 40명으로 주 12시간 활동하며 올해 1인당 평균 2742만원이 지급되고 수당을 제외한 월평균 급여액도 159만원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하지만 상임화가 될 경우 본봉 10호봉 기준 월평균 급여가 239만9000원이 되고 이와는 별도로 상여금, 퇴직금, 가족수당, 초과근무수당 등 207만2479원이 발생해 이를 합산할 경우 재정부담이 커질 수 밖에 없다. 


특히 시가 현재 기간제로 합창단을 운영할 경우 인건비 소요예산이 10억9700만원이지만 상임화 할 경우 총 21억4677만원으로 95.7%가 증가한다.


이밖에 합창단 40명 중 시에 주소를 둔 시민이 53%인 14명에 불과하고 타 도시에 거주하는 인원은 26명으로 높게 나타나 구설수에 오르내리고 있다. 


시 관계자는 "합창단에서 상임화를 요구하고 있지만 현재로는 고려하지 않고 있다"며 "평균 연봉도 전국과 비교할 때 높은 편"이라고 말했다. 


또한 "합창단이 상임화를 요구하면서 다른 유사 단체들도 이미 시에 제안서를 제출했고 상임화를 주장하고 있다"며 "요구한다고 다 수용이 불가해 현재대로 유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합창단 관계자는 "주 12시간이라는 초단시간 노동자로 근로기준법도 적용받지 못한 채 지난 수년간 일해 왔다"며 "지난해 합창단 상임화를 위해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정당한 노동자로서의 권리를 주장 하고 있으나 시는 비용문제 등을 내세우며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고 말했다.


주민 A씨(당진2동, 남)는 "시민도 아닌 외지인들이 주축이 돼 이뤄진 비상임 단원들이 안정된 신분을 위한 상임화를 요구하며 불만과 갈등을 유발하는 것은 눈총을 받을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시 문화계 인사는 "시는 중소도시라는 지역적 여건에 맞지 않는 합창단을 십 수년 동안 억지 운영해 왔다"며 "입단할 때 이미 비상임인 것을 알고 계약을 체결했고 규정에도 어긋나는 상임화를 계속 요구한다면 합창단을 폐지하는 것이 답이다"고 말했다.  

최근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