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남 > 예산
예산 봉수산자연휴양림 '새단장'객실 리모델링·물놀이장 확장
무장애숲길 추가 조성 마쳐
박보성 기자  |  bakin11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5.16  18:51:0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예산군 봉수산 자연 휴양림의 숲속에 집 .

[예산=박보성기자]  충남 예산군 대흥면 봉수산(해발 484m) 자락에 자리 잡은 '봉수산자연휴양림'이 방문하는 관광객에게 즐거운 하룻밤을 보낼 수 있도록 객실 리모델링, 무장애 숲길 추가 조성 및 물놀이장 확장 등을 추진하며 여름 손님맞이 준비를 하고 있다.


봉수산 자연휴양림은 백제부흥운동의 근거지였던 임존성(사적 90호)이 있는 곳으로 봉수산에 오르면 수려한 예당호를 조망할 수 있어 예산군민은 물론 관광객들로부터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스트레스 해소, 심폐기능 강화, 아토피 등에 효과가 있다는 피톤치드를 느낄 수 있는 등산로, 산책로 외에도 그 자체만으로도 많은 관광객이 찾는 대흥슬로시티, 예당호가 차량으로 5분 거리에 위치해 숙박 및 연계 관광을 위한 거점으로도 각광받는 곳이다. 바로 옆에는 봉수산수목원이 위치해 다양한 식물자원도 관찰할 수 있다.


올해 한국관광공사에서 발표한 '2월 여행하기 좋은 걷기 여행길'로 선정된 대흥슬로시티 '느린꼬부랑길'은 휴양림으로부터 도보 10분 거리에 위치해 등산이 어려운 관광객들이 즐길 수 있는 또 다른 선택지다. 느린꼬부랑길 1코스인 '옛 이야기길'은 1964년부터 30여 년 동안 국어교과서에 실린 의좋은 형제 이야기의 주인공이 지나다녔다는 길로 1시간 30분 소요된다.


군은 봉수산자연휴양림의 관광객이 2015년 4만251명, 2016년 4만2621명, 2017년 4만5151명(숙박 인원 기준)으로 매년 증가 추세에 있고 임존성·봉수산 등산객 및 수목원 방문인원까지 합산하면 연 10만여 명이 방문하고 있는 것으로 추산되는 만큼 시설 관리와 산책로 조성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장애인, 노약자, 임산부, 어린이 등 산림복지 혜택에서 소외된 교통약자 계층이 숲을 이용하는 데 불편함이 없도록 조성한 무장애 숲길(2㎞)은 올해 더 높은 곳에서 예당호를 조망할 수 있도록 무장애 길과 전망대를 추가 조성(1㎞)해 이달 말 마무리를 앞두고 있다.


또한 숙박이용객이 급증하는 6월, 7월, 8월을 대비해 진행 중인 일부 숲속의 집 리모델링 공사를 이달 말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박보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