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예 > 방송·연예
하지원, 드라마 '프로메테우스' 여주 확정 …국정원 요원 役
박지영 기자  |  news0227@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7.05  16:18:2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사진: 해와달 엔터테인먼트

배우 하지원이 새 드라마 '프로메테우스'로 돌아온다.

드라마 홍보사 스토리라임은 5일 "하지원이 연말 기대작 '프로메테우스'에서 여주인공 국정원 대북2팀장 채은서를 연기한다"며 "드라마 기획단계부터 하지원만을 생각하고 만든 캐릭터로, 그의 이미지가 고스란히 담길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원은 극중 북한 비핵화 비밀작전을 수행하는 국가정보원 요원으로 변신한다. '프로메테우스'는 최근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 등을 통해 비핵화 시나리오가 본격적으로 가동되는 현 국제정세를 기반으로, 비핵화 과정에서 해외로 파견된 북한의 핵 관련 핵심 과학자들이 송환 도중 사라졌다는 상상에서 출발하는 드라마다.

이 작품은 또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촬영을 통해 장대한 첩보극 특성을 살릴 예정이다.

드라마 관계자는 "약 2년 동안 기획 작업과 대본 작업을 거쳤고 각 캐릭터에 맞는 캐스팅이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프로메테우스'는 올해 연말 방송 예정으로 편성은 아직 미정이다.

박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