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람과일 > 운세
[오늘의 운세] 2018년 7월 11일 수요일효림명리학당 대전대학교 평생교육원 외래교수 010-6811-9104
제공=효림명리학당  |  webmaster@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7.10  19:46:2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쥐(子)띠: 

48년 : 어려움이 있어도 기회를 만난다.
60년 : 일이 어려움에 처한 것 같지만 해결된다.
72년 : 가만히 두는 것이 좋다. 충분히 이루었다.
84년 : 낙심할 것 없다. 일이 곧 해결되고 좋은 소식있다.
96년 : 의사소통이 어렵고 믿음을 주기 어렵다.

-소(丑)띠: 
49년 : 무슨일을 하든 이롭고 좋지 않은 것이 없다.
61년 : 일을 적극적으로 추진하면 길하다.
73년 : 물러날때를 알고 물러나는 것이 이롭다.
85년 : 다리가 부실하면 먼 길을 떠날 수 없다.

-범(寅)띠: 
50년 : 스트레스가 심해도 멈추면 안된다.
62년 : 어려운 고비를 만났으나 정상에 다다랐다.
74년 : 변화하는 것은 좋지 않다. 현상유지가 최고
86년 : 변화의 결과가 좋다. 적극 추진하라

-토끼(卯)띠: 
51년 : 정성과 공경하는 마음으로 대해야 성취한다.
63년 : 계속 나아가면 소기의 성과를 얻는다.
75년 : 위기가 기회이다.
87년 : 일부 저항세력이 있으나 합심하여 추진하면 길하다.

-용(辰)띠: 
40년 : 변화를 주도적으로 이끌게 된다.
52년 : 좋은 소식이 곧 올 것이다.
64년 : 소극적인 자세보다는 공격적인 자세를 가져야
76년 : 나의 위치가 불안하다. 나서면 불리하다.
88년 : 책임질 일은 책임지는 자세가 필요하다.

-뱀(巳)띠: 
41년 : 움직일 때가 아니다. 좋을 것이 없다.
53년 : 숨어 있던 끼와 재주를 크게 펼친다.
65년 : 헌신해야 이룰 수 있다.
77년 : 지체하지 말고 계속 나아가면 성취한다.
89년 : 능력있는 사람들을 찾아 후원하라
-말(午)띠: 
42년 : 원하는 바를 손에 쥐지만 마음은 편치않다.
54년 :일을 끌지 말고 속전속결로 처리해야
66년 : 이익을 취하려 해서는 안된다.
78년 : 당당하게 나아가면 거칠 것이 없다.
90년 : 좋은 기회를 잡아 성과를 낸다.

-양(未)띠: 
43년 : 혼자 모든 것을 독식하려 하면 화를 부른다.
55년 : 부귀영화보다는 사람들의 마음을 사야한다.
67년 : 이익을 함깨 나누면 복을 받는다.
79년 : 더 잘해보려 하다 일을 망칠 수 있다.
91년 : 

-원숭이(申)띠: 
44년 : 철저한 계획후 시작하는 것이 좋다.
56년 : 작은 기회라도 놓치지 말라
68년 : 새로운 변화를 적극적으로 추진해야
80년 : 두레박이 깨져 우물물을 퍼 올릴 수 없다.
92년 : 재능을 크게 발휘한다.

-닭(酉)띠: 
45년 : 편안하지 않은 자리에 앉았다.
57년 : 지위가 높아져 뜻을 넓게 펼칠 수 있는 운
69년 : 남이 알아주지 않아도 최선을 다해야
81년 : 부귀영화는 한여름밤의 꿈
93년 : 욕심을 부려 성취하나 시기질투에 유의해야

-개(戌)띠: 
46년 : 공정하게 대하지 않으면 불화를 겪는다.
58년 : 인간관계를 먼저 되돌아 보고 일을 추진하라
70년 : 아무도 나서지 않는 일에 나서지 말라
82년 : 역경이 닥쳐도 능히 헤쳐 나갈 수 있다.
94년 : 진흙탕을 벗어나는 운이나 큰 노력이 필요하다.

-돼지(亥)띠: 
47년 : 사방에서 칭송이 가득하다.
59년 : 지금은 힘든 상황이나 곧 기쁜일을 맞이한다.
71년 : 마무리 지을때가 되었다. 단호하게 결정을 내려라
83년 : 투자는 좋지않다. 대가가 크고 손실도 심하다.
95년 : 인정을 받아 평판이 좋아진다.

제공=효림명리학당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