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남 > 당진
삼선산수목원 물놀이장 방문객 5000명 돌파규모 작지만 영유아 가족에게 인기
최근석 기자  |  cks5164@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10  11:46:2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당진=최근석 기자]  지난달 23일 개장해 올해부터 처음 운영을 시작한 충남 당진 삼선산수목원 물놀이장의 방문객이 지난 6일 5000명을 넘어섰다.
 
삼선산수목원 내 키즈꿈의 숲 일원에 조성된 물놀이장은 워터 버킷 외에 6종의 물놀이시설과 샤워시설, 화장실, 탈의실 등의 편의시설과 휴식을 취할 수 있는 데크 공간 등을 갖추고 있다.
 
물놀이장 면적이 343㎡로 다른 곳들에 비해 규모는 크지 않지만 5세 아이의 무릎 정도밖에 되지 않는 얕은 수심과 미취학 아동들에게 적합한 시설을 갖춰 영유아를 둔 가족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
 
물놀이 외에도 수목원을 둘러보며 산책을 할 수 있다는 점도 매력적이다. 개장 1년 만에 누적 탐방객 6만 명을 넘어선 삼선산수목원은 20만6,000㎡의 조성 면적에 21개의 테마원과 피크닉장, 생태연못, 전망대를 비롯해 1300여 종 이상의 식물유전자원이 서식하고 있는 산교육장이다.
 
이달 1일부터 12일까지는 유아와 초등학생을 둔 가족을 대상으로 가족단위 생태체험 프로그램도 운영 중이어서 숲해설가와 함께 수목원의 다양한 식물을 관찰하는 재미도 쏠쏠하다.
 
지난 3일 이곳 물놀이장을 딸과 함께 찾았던 시민 정 모 씨(36세)는 "수심이 깊지 않고 놀이시설도 5살 딸이 놀기에 적당해 좋았다"며 "특히 딸이 워터파크보다 더 좋다고 할 정도로 잘 놀고 만족해 자주 찾을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오는 19일까지 운영되는 삼선산수목원 물놀이장의 운영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4시까지이며, 입장료는 무료다.
 

최근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