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전시와 연계 '하얀 선율'공연 18일 청주시립대청호미술관
신홍균 기자  |  topgunhk@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15  15:55:2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신홍균기자] 충북 청주시립미술관 분관 대청호미술관이 지난 6월 30일 개막한 '2018 전시지원 공모선정작가 지원전-미세한 기울임'과 연계한 문화행사로 오는 18일 선정 작가인 이예린씨의 '하얀 선율'과 연계한 라이브 공연을 선보인다.

'미세한 기울임'은 지난해 자유 주제로 공모한 '2018 대청호 전시 지원 공모전' 선정 작가들의 전시로, 외부 심의를 거쳐 선정된 세 팀의 사운드·미디어 기반 실험적 작품을 볼 수 있는 전시다.
대청호미술관은 이번 전시가 사운드 혹은 음악적 요소가 많은 전시인 만큼 전시와 연계된 공연 및 퍼포먼스를 전시 기간 동안 운영하고 있다.

18일 무대는 3전시실에서 '하얀 선율'을 주제로 개인전을 갖고 있는 이예린 작가의 작품을 소재로 하는 '토크콘서트' 형태의 전시 연계 공연이다.

앞서 전시 개막일이었던 6월 29일에는 1전시실 '씨-음' 전시에 참여한 권병준 사운드 아티스트의 '사운드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이예린 작가의 '하얀 선율' 시리즈는 엘가의 '사랑의 인사', 바흐의 '골드베르크 변주곡' 악보를 거꾸로 뒤집은 드로잉과 이를 컴퓨터 프로그램으로 연주한 사운드로 구성된 전시다.

작가가 2000년대 초반부터 꾸준히 보여준, 음악과 시간 탐구의 연장선이며 음악적 규칙성과 배열을 무너뜨리고 원곡을 새로운 형태의 곡으로 만든 실험적인 작업이다.

18일 공연에선 이번 전시에 출품한 악보 드로잉 56개 중 일부의 원곡과 변형곡을 함께 들려준다.
연주는 청주를 기반으로 활동 중인 크로스오버 앙상블 팀 '키아프'의 대표 고영철 첼로리스트와 바이올리니스트 이무은이 2중주로 한다.

공연은 오전 11시30분 대청호미술관 3전시실에서 시작하며 30분 정도 소요된다.
공연 신청 문의는 대청호미술관 홈페이지를 참고하거나 전화(☏ 043-201-0911~3)로 하면 된다.

신홍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