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졸음 운전' 승용차 고속도로 근로자 덮쳐 2명 숨져
박성진 기자  |  hvnews@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12  19:31:4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박성진기자] 고속도로에서 졸음운전을 하던 60대 운전자의 SUV 승용차가 가드레일 보수작업 중이던 근로자 4명을 치어 2명이 숨지고, 2명이 크게 다치는 사고가 났다.

12일 오후 1시57분쯤 충북 청주시 서원구 현도면 경부고속도로 하행선 죽암휴게소 인근에서 L씨(67)가 몰던 SUV 승용차가 보수작업 중이던 1t 화물차와 근로자 4명을 잇달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K씨(58) 등 근로자 2명이 숨지고, L씨(71) 등 나머지 2명은 크게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사고 차량 운전자도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다. 경찰 관계자는 "운전자가 사고 당시 깜박 졸았다가 사고를 냈다고 진술했다"고 말했다. 

박성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