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용두사지 철당간, 국보 1호 손색없어"직지코리아 국제페스티벌
도올, 직지를 말하다 특강
신홍균 기자  |  topgunhk@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13  19:41:0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신홍균기자] 충북 청주직지코리아조직위원회는 최근 청주예술의 전당 소공연장에서 특강 '도올, 직지를 말하다'를 개최했다.

'2018 청주직지코리아 국제페스티벌'의 일환인 이번 행사는 객석 400여 석이 가득 차 추가 객석을 배치할 정도로 대성황을 이뤘다.

이날 특강에서 도올 선생은 직지가 만들어진 배경과 직지에 담긴 메시지에 관해 3시간 넘는 열띤 강의를 펼쳤다.

특히 직지의 원제인 '백운화상초록불조직지심체요절'의 의미를 집중 조명하며 금속활자 인쇄술을 태동시킨 고려의 찬란한 문명과 직지에 수록된 내용의 깊이를 역설했다.

이 과정에서 "현재 국보 41호인 용두사지 철당간은 고려 광종 13년에 제작된 기록이 정확하게 남아있고, 당시 쇠로 12m의 높이를 세울 만큼 주물 기술이 상당했음을 보여주는 증거"라며 고려 문명의 수준을 보여주는 지표인 청주 용두사지 철당간이 국보 1호로도 손색 없다는 주장을 펼쳐 주목을 받았다. 

또 그는 "몽골과의 전쟁이라는 위기 상황에도 팔만대장경을 판각한 역사는 당시 고려의 문화적인 수준과 교양이 높았기에 가능했던 일"이라며 "대규모 목판을 만들었던 경험이 금속활자 기술의 발명으로 이어졌을 것이다. 즉, 금속활자 인쇄술은 고려 문화의 저력 속에서 필연적으로 탄생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우리가 고려의 역사와 문명을 잘 모르기 때문에 그 문화 속에서 탄생한 직지의 가치 역시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며 백운화상은 단순히 선불교 사상을 요약, 전하기 위해 직지를 편찬한 것이 아니라 선불교에 관한 창의적 시각과 독창적인 '무심' 사상을 통해 '통합'의 정신을 추구한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번 강연을 공동 기획한 MBC충북은 녹화분을 '직지코리아 국제페스티벌 특집 프로그램 - 도올, 직지를 말하다'라는 제목으로 축제 기간인 다음달 중 총 4회에 걸쳐 프라임 타임에 방영할 예정이다.

신홍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