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생활안전이야기
추석명절 안전한 이동, 안전한 방범동중영 사단법인 경호원 총재
충청일보  |  webmaster@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19  15:25:0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동중영 사단법인 경호원 총재] 직장에 따라 10일이 넘는 연휴를 즐긴다. 이번 추석명절은 3,500만 명이 이동이 예상된다. 많은 사람이 이동을 하게 되면 대중교통수단의 부족은 물론 모든 교통수단이 증가하고 혼잡하다. 도로의 지체와 정체로 교통흐름이 원활하지 않다. 사고의 발생도 증가한다. 특히 추석의 연휴가 짧을수록 사고율이 증가하는 것이 일반적인 현상이다. 사고발생통계를 살펴보면 추석 당일에는 타 지역을 방문한 운전자에 의한 사고율이 높다. 또한 대중교통수단에 의한 사고보다는 자가운전자에 의한 사고가 대부분을 차지한다. 따라서 연휴기간에 차량의 사고를 줄이기 위해서는 차량 안전 점검을 해야 한다.

차량 사고발생에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것은 과속이다. 안전에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은 제동장치이다. 평소에도 주기적으로 점검하고 관리해야 하는 부분이다. 또한 이와 연동하여 급하게 제동을 하였을 때 지면과 닿고 있는 타이어다. 마모와 훼손 여부, 공기압 등을 전문정비업체에서 점검해야 한다. 보통 타이어의 마모는 5만km를 운행했거나, 동전을 트레드 홈에 끼어 넣어 3mm 이상이면 수명이 다 된 것으로 판단하고 교체해 주는 것이 일반적이다. 뿐만 아니라 전조등, 방향지시등, 브레이크 점등상태를 반드시 점검해 뒤차가 정상적으로 인지하여 추돌을 예방하게 하여야 한다.

운전자가 졸지 않도록 차량 내의 공기를 환기시켜주고, 최소 2시간마다 휴식을 취하는 등 주행 환경이 필요하다. 마지막으로 사고 발생 시 2차 사고 예방을 위해 안전수칙을 지켜야 한다. 사소한 교통법규를 위반해서는 안 된다. 장시간 이동으로 음료 등 먹을거리를 준비하는 것도 안전한 운전의 한 방법이다.

명절연휴기간에는 택배원을 가장한 강도, 소매치기 등 범죄발생이 증가한다. 그러나 어느 범죄보다도 빈집털이 가장 많이 증가하는 현상을 보인다. 그도 그럴 것이 사람이 없다면 보다 자유롭게 입맛에 맞는 물건을 훔칠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빈집털이 범죄는 사람이 있는 것처럼 확신만 주어도 예방할 수 있다. 또한 CCTV 등 방범시스템의 설치는 발생범죄의 검거와 예방에 효과가 크다. 그렇기 때문에 CCTV 등 방범시스템이 설치되지 않은 곳에서 빈집털이 범죄가 주로 발생한다.

이러한 현상은 전 세계 어느 지역이나 일반적이다. 특정시설이나 지역에서 방범시스템이 강화되면 방범시스템 체계가 미약한 특정장소나 시설로 범죄대상을 옮기는 범죄전이 현상이 나타난다. 이는 특히 방범시스템의 수혜가 미흡하거나 받지 못하는 서민층이나 빈곤층이 주로 피해를 입게 된다. 빈집털이 범죄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우선 집을 비우는 기간 동안에는 잠금장치를 철저히 한다. 전등은 자동 점멸장치 등으로 집안의 불을 점등과 소등되게 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우유, 신문, 전단지 등 매일 배달되는 것은 출입문 주변에 쌓이지 않게 배달을 중지시킨다. 집이 비워 있는 동안 경찰의 지구대나 파출소에 순찰을 요청하는 방법도 있다. 경찰에서는 방문하여 창문 등 에 설치할 수 있는 경보장치를 공급하여 범죄예방에 도움을 주고 있다.

 

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