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예 > 방송·연예
구하라 "전 남자친구 A씨, 동영상 협박했다"
박지영 기자  |  news0227@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0.04  11:37:4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사진:연합뉴스

[충청일보 박지영 기자] 전 남자친구 폭행 혐의로 논란을 빚었던 그룹 카라 출신의 배우 구하라가 전 남자친구 A씨로부터 사생활 동영상 협박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4일 오전 연예매체 디스패치는 ‘그가 동영상을 보내왔다’라는 제목으로 구하라와 전 남자친구 A씨가 사건 이후 주고받은 메신저 내용과 CCTV 영상으로 구성한 타임라인을 공개하고, 구하라가 동영상 협박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구하라는 지난달 13일 폭행 사건이 일어난 뒤 A씨로부터 30초 분량의 성관계 동영상을 전달받았다. 이후 구하라는 영상 유포를 막기 위해 A씨의 앞에서 무릎까지 꿇고 사정했다. 하지만 A씨는 지하주차장에서 8초 길이의 동영상을 한차례 더 전송하고 구하라를 재차 협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장면은 매체가 공개한 CCTV 영상 속에 고스란히 담겨있다.

구하라는 인터뷰를 통해 “그는 동영상으로 저를 협박했습니다. 여자 연예인에게, 이보다 더 무서운게 있을까요? 제가 낸 상처는 인정합니다. 처벌을 받겠습니다. 하지만 그가 준 또 다른 상처는요? 그는 협박범입니다”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달 13일 구하라는 이별을 요구하는 전 남자친구 A씨를 폭행해 폭행 논란에 휩싸였다. 당시 구하라는 ‘쌍방폭행’을 주장하며 진실 공방을 이어왔다.

한편 구하라는 지난달 27일 A씨를 강요, 협박 혐의로 다시 고소했다.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위반도 혐의에 추가했다.

 

박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