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주얼뉴스
[박스오피스] ‘창궐’ 개봉 첫 주말 1위 …개봉 4일째 100만 돌파
박지영 기자  |  news0227@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0.29  14:50:1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박지영 기자] 사극과 좀비물을 결합한 영화 '창궐'이 박스오피스 정상에 올랐다. 

29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창궐'은 주말 (26~28일)기간 84만1001명을 동원했다. 누적 관객 수는 100만9017명으로 개봉 4일째 100만명 돌파에 성공했다.

장동건ㆍ현빈 주연의 '창궐'은 야귀(夜鬼)떼가 창궐한 조선으로 돌아온 왕자 이청(현빈 분)과 조선을 집어삼키려는 절대 악 김자준(장동건)의 혈투를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다.

김윤석·주지훈 주연 '암수살인'은 같은 기간 16만1210명을 동원하며 2위를 차지했다. 누적 관객 수는 369만7549명을 기록하며 꾸준한 관객몰이를 이어가고 있다.

아동학대를 다룬 한지민 주연 '미쓰백'이 마블 영화 '베놈'을 꺾고 3위에 올랐다. 지난 주말 박스오피스 4위를 기록한 이 영화는 9만7260명이 관람하며 역주행 흥행에 성공했다. 

소니픽처스가 만든 마블 영화 '베놈'은 관객 9만5783명을 추가하며 누적관객 385만1306명을 기록했다. 

우주 비행사 닐 암스트롱 이야기를 그린 영화 '퍼스트맨'이 5위를 기록했다. 지난 주말 박스오피스 정상에 올랐던 이 영화는 관객 9만4630명을 모으는데 그치며 1위의 자리를 내줬다. 누적관객 수는 63만482명이다.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과 4DX로 재개봉한 '해리포터와 마법사의 돌'은 각각 8만6683명과 6만7165명을 불러들이며 6·7위에 올랐다.

이밖에 '스타 이즈 본'(5만8233명) 8위, '완벽한 타인'(3만922명) 9위, '윌리'(1만3638명) 등이 10위권 내에 랭크됐다.

박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