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생활안전이야기
계절성 우울증동중영 사단법인 경호원 총재
충청일보  |  webmaster@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0.31  14:02:3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동중영 사단법인 경호원 총재] 무더운 여름이 언제 가나 싶더니 바람이 쌀쌀하게 느껴지는 가을, 겨울에 들어섰다. 수험생들의 가장 큰 입시 시험인 수능이 다가오고 있는 만큼 정신 건강에 대한 관심이 더 커진 요즘이다. 가을, 겨울이 되면 정신건강의학과에 방문하는 환자들의 수가 늘어난다고 한다. 정신과 전문의들은 추위에 감기 걸리듯이, 정신에도 감기가 걸린다고 한다. 이는 실제로 계절이 바뀜을 원인으로 들 수 있다.

이러한 현상을 계절성 우울증이라고 한다. 햇빛이 줄어들게 되면 세로토닌, 멜라토닌등과 같은 신경전달물질의 분비가 줄어들게 되면서 신체리듬이 깨져 우울증이 유발된다. 세로토닌은 감정 상태에 영향을 주는 호르몬으로 즐거움과 행복감을 느낄 때 분비된다. 또, 멜라토닌은 뇌 속의 송과선이라는 부위에서 밤에 집중적으로 분비하는 호르몬으로 생체리듬을 조절하는 역할을 한다. 일반인들은 대부분 멜라토닌 양이 줄게 되면 일시적으로 우울한 마음이 든다.

계절성 우울증은 일반적인 우울증과는 달리 시간의 흐름을 탄다. 일조량이 줄어드는 가을, 겨울철에 시작되고 일조량이 늘어나는 봄, 여름에 증상이 저절로 회복되는 현상이 매년 반복된다. 이 증상은 일조량 차이가 적은 적도부근에서는 드물고, 지구의 공전에 영향을 많이 받는 위도가 높은 지역일수록 일조량 차이가 더 많아져 북구 유럽에서 가장 많이 보고된다. 또 남성에 비해 여성 환자가 두 배 이상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반적인 우울증상에서는 불면증, 식욕저하가 발생하지만 계절성 우울증 환자에서는 잠이 너무 많이 와서 하루 종일 무기력하게 누워 지내고 식욕도 왕성해져 탄수화물 섭취가 늘어나 살이 찌게 된다. 물론 일반적인 우울증과 마찬가지로 기분이 우울해지고 원기가 없으며 쉽게 피로하고 아무것도하기 싫어지고 의욕이 없어진다.

계절성 우울증은 정서적인 요인보다 일조량과 그에 따른 신체리듬과 관련이 있으므로 낮에 활동량을 늘리고 규칙적이고 균형 잡힌 영양 섭취를 하면 충분히 극복할 수 있다. 계절성 우울증은 빵이나 밥 등 탄수화물 식품에 대한 식욕을 증가시키는 경향이 있다. 이것의 문제점은 탄수화물을 과다 섭취하면 혈당량이 급격히 올라갔다가 다시 급속도로 낮아지면서 흥분상태와 피로에 빠지게 되면서 우울 증상을 더 악화시킨다는 것이다. 그러므로 탄수화물은 줄이고 비타민과 단백질을 많이 섭취하는 것이 좋다.

시금치와 같은 녹색 채소에 들어 있는 엽산은 세로토닌을 만드는 데 도움을 주므로 녹색채소를 섭취하는 것이 좋다. 블루베리와 같은 베리류 또한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르티솔의 분비를 줄이는 효과가 있으므로 적정량 섭취는 효과가 있다. 바나나에는 세로토닌을 합성하는 트립토판이 풍부하게 들어있고, 칼슘이 풍부하여 신경세포의 이온 분포 균형에 좋다. 무엇보다 긍정적인 생각과 즐거운 마음이 가장 중요하다.

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