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세종 > 세종
주거 위기 주민 걱정 '뚝'
최성열 기자  |  csr48a@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1.08  19:37:3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세종=충청일보 최성렬기자] 세종시가 주택붕괴 위험, 화재 등으로 주거 위기에 놓인 지역주민이 안전하고 편안하게 머물 수 있는 임시 주택인 '안심하우스'를 개관했다.

세종시 금남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 '행복한 미래금남'은 8일 금남면 감성길 45-3에서 안심하우스 현판식을 개최했다. 

이날 현판식은 세종시 사회보장위원장, 세종시 공동모금회장, 읍면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장 등 8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번에 개관한 안심하우스는 금남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가 세종시공동모금회 후원매칭금과 지역사회보장협의체 기금으로 재원을 마련했다.

금남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최을순(전 황용보건진료소장) 위원이 소유한 주택을 저렴하게 임대 제공했고, 금창레미콘(대표 박필복)이 매년 안심하우스 운영비를 지원하기로 했다. 

안심하우스는 방, 화장실, 부엌, 거실, 다용도실, 마당, 텃밭을 갖췄으며, 일시적 단기 주거복지 서비스 제공을 위해 1일부터 최장 2개월까지 이용이 가능하다. 금남면은 이번 안심하우스 개관으로 재난·재해로 주거 관련 위기에 놓인 지역주민이 위기를 극복하는데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성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